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고현정 갑질 논란 해명 "원없이 해봤으면 원통하지 않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엘르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고현정이 과거 제기됐던 갑질 논란을 해명했다.

고현정은 20일 공개된 엘르코리아와 인터뷰에서 "나도 억울한 일도 많고 세상사에 공감도 많이 하는 면도 있다"라며 "밖에서 일을 하면 완벽하게 하려고도 하고 그런 모습을 좋게 보시지 않는 분들도 계신데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 프로페셔널하게 넘어가게 만은 되지 않는 것 같다. 조금 속상할 때도 있고, 그럴 때도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지난 2018년 SBS 드라마 '리턴' 하차 당시 PD 등 제작진 상대로 갑질·폭행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 "이걸 제가 또 말하면 회자가 될 거 같은데, 갑질을 많이 한다는 이야기가 있더라. 내가 그걸 원 없이 해보고나 그런 소리를 들으면 원통하지나 않겠다"라고 털어놨다.

또 "사석에서 그런 이야기를 잘 안 하니까, 꾹꾹 눌러왔다. '요정재형'에서는 정재형과 친분이 좀 있다 보니 이야기를 하게 됐다"라며 "밖에 알려진 나는 굉장히 진취적이고 앞장서서 이래라저래라 하는 사람으로 알려져 있지 않나. 내가 맡은 캐릭터가 그런 거지 난 수줍음이 많다"라고 부연했다.

고현정은 지난달 데뷔 35년 만에 유튜브 채널을 개설, 활동 비하인드 등 일상을 담은 브이로그를 올리면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현정에 대한 고정관념이나 오해가 많이 풀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