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더울 땐 ‘녹조라떼’[정동길 옆 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21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광교저수지에 녹조가 발생해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낮이 가장 긴 절기상 하지인 21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의 광교저수지 앞. 불볕더위 때문인지 저수지 근처에는 산책하는 시민들을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광교저수지는 수원시의 수원(水源)중의 하나다. 폭염으로 푸른 색깔이어야 할 저수지의 물이 초록색으로 변해 있었다. 저수지에 설치된 3개의 부력수차(물을 확산 시켜 수질을 정화하는 장치)가 부지런히 돌고 있었다. 드론을 띄워 하늘에서 광교저수지를 내려다보았다. 녹조로 저수지의 색깔이 주변의 푸른 숲의 색깔과 구별이 되지 않았다.

경향신문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21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광교저수지에 녹조가 발생해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21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광교저수지에 녹조가 발생해 부력수차가 가동되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21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광교저수지에 녹조가 발생해 있다. 저수지의 색깔이 숲의 색깔과 구별이 되지 않을 정도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21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광교저수지에 녹조가 발생해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녹조는 왜 생길까? 수질과 유속 등 여러 요인이 있지만 녹조는 기온 상승과 정비례한다. 기온 상승으로 수온이 올라가면 영양분 과다공급으로 녹조류와 플랑크톤이 활발하게 증식해 녹조현상이 발생한다. 녹조가 주로 여름에 발생하는 이유다. 6월 폭염으로 시작된 올여름은 유난히 더울 것으로 예상된다. 4대강 사업 때 등장했던 ‘녹조라떼’라는 신조어가 올여름에 다시 유행할 것 같다.

경향신문

지난 2018년 8월 29일 경남 함안군 창녕함안보 낙동강에 녹조가 창궐해 초록 물감을 풀은 듯 초록빛을 띠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지윤 기자 color@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