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어리석고 바보 같은 행동"…밀양 성폭행 가해자가 올린 '자필 사과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자분께 사죄하면서 살아가겠다"

한국성폭력상담소에 200만 원 기부

아시아경제

사진=A 씨 자필 사과문. 유튜브 ‘전투토끼’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밀양에서 2004년 발생한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남성이 유튜버에게 보낸 자필 편지 내용이 공개됐다.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12월 밀양지역 고교생 44명이 울산 여중생 1명을 밀양으로 꾀어내 1년간 지속해 성폭행한 사건이다.

지난 20일 밀양 성폭행 사건 신상 정보를 공개하는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는 '밀양 가해자 ○○○ 최초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유튜버는 A씨가 보낸 자필 편지와 함께 A씨가 한국성폭력상담소에 '밀양 성폭력 사건 피해자 지정 후원'으로 200만 원을 기부한 내역을 인증했다. 유튜버는 "A씨가 피해자분 몰래라도 피해자분에게 조금씩이나마 후원하며 살겠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그가 후원 내역 공개를 원치 않았지만 제 고집으로 공개한다"고 설명했다.

영상 속에 공개된 A씨의 자필 편지에는 "피해자분께 너무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직접 하는 것도 실례가 될 것 같아 조심스럽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20년 전 당시 고등학생으로 어리석고 바보 같은 행동으로 피해자분께 평생 지워지지 않을 죄를 지었다"며 "지금도 고통 속에 지내오셨다니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온라인상에 퍼진 판결문 정보가 맞다고 인정했다. 그는 "당시 특수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피해자와 합의가 돼 소년재판으로 넘어가면서 1호, 3호 처분을 받고 사회봉사를 했다"며 "그때는 처벌이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문제가 될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그렇게 어리석게 멋모르고 살았다"고 했다. 이어 "차라리 처벌이라도 제대로 받고 제대로 사과했다면 피해자분과 국민들의 분노가 조금이나마 덜하지 않았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소셜네트워크(SNS) 등에서 자신의 사진과 주소 등 신상 정보가 공개된 뒤 과거 잘못을 깨달았다고 했다. 그는 "저도 어릴 적 꿈이 있었지만, 그 사건들로 혼자서 많이 좌절하고 허송세월 흥청망청 살다 보니 40(세)가 다 되어가는 나이가 됐다"고 했다.

이어 "평생을 외식 한 번 안 해보고 농사만 짓다 암으로 수술하시고 스스로 명예퇴직하신 부모님께 죄스럽다"며 "못난 아들이 몸도 모자라 마음까지 망가뜨린 것 같다"고 전했다.

A씨는 "아무리 어릴 적이고 철없는 미성년자라고 해도 돌이킬 수 없는 죄는 나이 불문이라고 살아오면서 많이 느꼈다"며 "피해자분께 용서를 바라지 않는다. 사죄하면서 살아가겠다"며 편지를 마무리 지었다.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