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NCT 런쥔, 타인 번호 공개 사과 "판단력 흐려져 잘못된 선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NCT 런쥔. NCT 드림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팬들과 소통하는 유료 플랫폼에 타인의 휴대전화 번호를 무단 공개한 그룹 엔시티(NCT) 런쥔이 인스타그램으로 사과했다.

런쥔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제가 한 경솔한 행동으로 피해를 보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항상 음악과 무대로 좋은 에너지를 드리고 싶었는데 순간 판단력이 많이 흐려져 잘못된 선택을 한 것 같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피해자에게는 "저 때문에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고 밝혔고, 피해자 번호로 계속 연락을 시도하는 이들을 향해서는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피해자분이 고통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분께 연락을 멈춰주세요"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많이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는 이런 섣부른 행동을 하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런쥔은 20일 유료 소통 플랫폼 버블에 휴대전화 번호 11자리를 올린 후 "그만 전화하세요. 이분 번호 공개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해당 메시지는 런쥔의 버블을 구독한 이들에게 공개됐다. 앞서 "제 사생활을 건드시는 사람은 전 가만히 안 둘 겁니다"라며 "이제 저에게 전화 오는 사생분들 전화번호 여기서 다 깔 거에요"라고 경고한 런쥔은 해당 번호 주인을 '사생'이라 여기고 번호를 공개한 것이다.

이후 해당 번호 주인 A씨의 친구가 트위터(X)에 '사생'이 아니며, 단순한 우연에서 벌어진 일인데 욕설 전화와 문자 등 극심한 피해를 받고 있다는 글을 올려 이 문제를 공론화했다. 당사자인 A씨는 직접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지역 경찰서에 방문한 사실부터 본인의 구독 목록까지 공개하며, '사생'이란 의구심을 가지며 정보 공개를 요청하는 이들에게 해명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1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어 "오픈된 플랫폼에 연락처를 공개한 점, 이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계속해서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노력할 것이며, 피해자분께 연락을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런쥔은 경솔한 행동에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부족했던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NCT 멤버인 런쥔은 컨디션 난조와 불안 증세로 휴식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올해 4월부터 활동을 중단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