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전 수원지검장 "이화영 수사검사 탄핵은 명백한 사법방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수원지검장 시절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불법 대북송금 의혹 수사를 지휘했던 홍승욱 전 광주고검장이 "수사 검사 탄핵은 사법방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홍 전 고검장은 21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2022~2023년 수원지검 지휘부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홍 전 고검장은 이 글에서 "수사팀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했다"며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이 전 부지사 1심 유죄 판결 이후 수사팀 소속 검사 탄핵을 추진하자 공개 반박한 것이다.

그러면서 홍 전 고검장은 이 전 부지사 수사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원지검 지휘부와 수사팀은 불법 대북송금사건 수사 당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이므로, 일체의 정치적 고려없이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고,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뉴스핌

[수원=뉴스핌] 정일구 기자 = 쌍방울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09.27 mironj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이 제기하고 있는 '술자리 회유 의혹' 등 사건 조작 주장에 대해선 "모두 허위"라고 일축했다. 그는 "수사팀에서 이 전 부지사에 대해 회유나 진술조작을 한 사실이 없다"며 "이 전 부지사는 변호인의 조력을 충분히 받고 있었고, 수십 회 일반인 접견도 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러한 것이 가능하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이 전 부지사의 주장 자체가 일관되지도 않고, 출정일지나 조사실 사진 등 객관적 자료로 허위가 밝혀진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 일부 의원들은 수사팀 검사를 신상털이해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주장하고 조직적인 비방과 선동을 하며, 특정 검사 탄핵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정치권력의 힘으로 수사뿐 아니라 재판에도 영향을 미치려는 명백한 사법방해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수사팀 검사와 수사팀에 대한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은 '수사팀의 박상용 부부장검사가 이재명 대표에 대한 허위진술을 요구하며 자신을 회유했다'는 이 전 부지사의 옥중 편지 등을 근거로 박 부부장검사를 포함한 검사 4명의 탄핵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대북송금 의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전 부지사는 7일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