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대사 초치에 오히려 '큰소리'‥강대강 어디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군사동맹을 암시하는 북한과 러시아 간 조약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정부가 러시아 대사를 불러들였는데, 오히려 협박은 용납 못 한다는 큰소리를 들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공급할 수도 있다는 우리정부에 큰 실수하는 거라며 공개적으로 경고했습니다.

30년 넘게 공들여 온 한러관계가 사흘 만에 악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양소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