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박정훈 "'VIP 격노'에 이첩 보류하기로 생각 바꾼 것"…김계환은 '침묵'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정훈 "김계환, 옷 벗을 각오로 장관에게 건의 하겠다" 주장

김계환 "박정훈과 얘기한 것 여기서 시시비비 들릴 말씀 없어"

뉴스1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관련 입법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사건 개요 설명을 하고 있다. 2024.6.2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세원 기자 = 김계환 전 해병대 사령관은 21일 'VIP 격노설'로 순직 해병 관련 수사 기록 '이첩 보류'에 대한 태도가 바뀌었다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주장에 답하지 않았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청문회에서 박 전 수사단장은 "해병대의 할 일은 국방부 조사본부에 이첩하거나 계획대로 경찰에 넘겨야 하는 것이라고 얘기하니 김 전 사령관이 '내가 옷 벗을 각오 하고 장관님께 건의드리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박 전 단장의 발언은 김 사령관이 당시 이종섭 국방부 장관의 순직 해병 관련 수사 기록을 경상북도경찰청에 이첩하는 것을 보류하라는 지시를 받고 부당함을 인지했다는 뜻이다.

앞서 국방부는 2023년 7월 31일 김 사령관에게 해당 사건의 이첩 보류를 명령했지만, 김 전 사령관은 이튿날인 8월 1일에야 이 요구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내가 옷을 벗더라도 건의해 보겠다는 말은 이첩 보류 지시 등이 잘못됐다고 김계환 사령관이 인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냐"고 했다.

박 전 단장은 "정확하게는 죄명, 혐의자, 혐의 내용 등을 뺐을 때 이것은 큰 문제가 된다, 직권남용의 우려가 있다는 제 건의를 (김 사령관이) 받아들였다"며 "사령관도 상당히 압박받았던 것을 제 눈으로 목격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종섭 장관이나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VIP 격노 이후에 본인들의 생각을 바꾸었다고 우리가 생각할 수 있겠냐"고 했다. 이에 박 전 단장은 "결론적으로 그렇다"고 답했다.

정 위원장과 박 전 단장의 발언에 대해 김 전 사령관은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정 위원장은 화상으로 청문회에 참가한 김 사령관에게 "옷 벗을 각오를 하고 장관님께 건의드리는 방법도 있다"는 발언을 한 사실이 있냐고 물었다. 김 전 사령관은 "제가 박 대령이 얘기한 것에 대해서 여기서 시시비비 얘기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

이에 정 위원장이 "그렇게 말했군요"라며 재차 묻자, 김 전 사령관은 약 3초간 침묵했다.

오후 6시 30분 증인 신문 종료를 앞두고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정 위원장에게 "현 안보 상황에서 국가에 가장 충실해야 할 해병대가 더 이상 정쟁 이해 대상이 되지 않도록 위원장 포함 위원들께서 힘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한 김 전 사령관의 발언도 비판 대상이 됐다.

야당 의원들은 "이게 무슨 정쟁이냐"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도 "현직 해병대 총사령관으로서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기회를 주려는 좋은 생각이었는데 어떻게 이것을 정쟁으로 보냐"며 질타했다

say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