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채상병 실종, 저녁 7시에 알았다?" 반박 나선 임성근 뒤에서 고개 '절레절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발언하는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뒤에서 고개를 '절레절레'

임 전 사단장의 발언을 믿을 수 없다?

무슨 말이기에…

--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채 해병이 물에서, 물 속에서 작전을 했다는 것을 알았던 게 실종 사고 이후 19시 간에 알았고, 실종 사고가 난 시간은 09시 04분이었습니다. 그것은 최초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

시간을 되돌려 보면…

--

정청래 국회 법사위원장

이렇게 위험한 유속이 빠른 상황에서 수중 수색을 지시한 사람은 누구입니까?

이용민 전 해병대 포병여단 포7대대장

수중수색을 지시한 사람은 수중수색으로 오해하게끔 만든 사람은 7여단장 또는 그 위의 상급지휘관으로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