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슈 스포츠계 샛별·유망주 소식

"어차피 큰 기대 없다, 후회없이 돌려라" 타자 전향 1차지명 유망주, '눈물의 에이스' 이형종의 진심어린 조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 /OSEN DB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22)이 타자로 첫 발을 내딛었다.

장재영은 지난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8번 중견수로 선발출장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2021 신인 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키움에 입단한 장재영은 시속 150km가 넘는 공을 손쉽게 던지는 재능으로 많은 기대를 모았다. 신인 계약금 9억원을 받아 KBO리그 역대 2위, 구단 역대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제구를 잡는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난 3년 동안 56경기(103⅓이닝) 1승 5패 평균자책점 5.53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올 시즌에는 3선발로 기대를 모았지만 시즌 개막 전부터 부상을 당하면서 1경기도 등판을 하지 못했다.

결국 퓨처스리그에서 재활을 하다가 팔꿈치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은 장재영은 수술 대신 타자전향과 재활을 선택했다. 투수로서는 제구 난조 때문에 한계가 뚜렷하다는 것을 인정하면서 새로운 방향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달 19일 타자전향을 결정한 것이다. 이어서 5월 21일에는 퓨처스리그에서 처음으로 타자로 출장했다. 장재영은 19경기 타율 2할3푼2리(69타수 16안타) 5홈런 13타점 8득점 OPS .810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당초 1군 콜업에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였던 장재영은 퓨처스리그에서 장타력을 과시하며 지난 20일 청주 한화전을 앞두고 1군에 콜업됐다. 그리고 곧바로 9번 중견수로 선발출장해 2타수 1안타 1득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홍원기 감독은 “장재영에게 많은 관심이 쏠리는 것 같다. 이제 한 경기를 했지만 안타를 친 것을 떠나서 볼넷을 골라내고 수비에서도 어려움 없이 타구 판단을 하는 등 긍정적인 부분만 봤다”라며 장재영의 데뷔전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OSEN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 /OSEN DB


장재영은 "아직 무엇인가를 느꼈다고 하기에는 너무 경기가 적다. 이제 한 경기를 했다. 그냥 정신없이 경기를 했고 큰 사고 없이 마무리를 해서 좋았다. 아직까지는 다들 투수가 야수를 하는 것 같다고 말한다. 나도 그렇게 느껴지고 어색하기 때문에 아직은 연습을 더 많이 해야할 것 같다"라고 타자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야수로는 처음으로 고척돔을 방문한 장재영은 “야수라고 크게 달라진 것은 없는 것 같다. 야수 스케줄을 잘모르다보니 (이)주형이형한테 잘 챙겨달라고 이야기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주형이형이 2군에서 치는 공과 1군에서 치는 공은 좀 다를 수 있다고 얘기를 많이 해줬다. 공을 확인하고 치는 버릇이 있는데 본능적으로 치려고 연습을 많이 하라는 조언을 들었다. 타격폼보다는 그런 경험들을 많이 이야기해줬다”라고 덧붙였다.

퓨처스리그에서는 부상을 당해 재활중인 이형종이 장재영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아마추어 시절 '눈물의 에이스'로 유명세를 날렸던 이형종은 2008 신인 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LG에 입단했지만 투수로는 2010년 2경기에 등판하는데 그쳤다. 이후 임의탈퇴 되어 골프에 도전하는 등 방황을 하다가 다시 LG에 돌아와 타자에 도전했다. 그 결과 KBO리그 통산 744경기 타율 2할7푼2리(2323타수 631안타) 70홈런 308타점 339득점 29도루 OPS .778을 기록한 준수한 외야수로 성장했다. 이형종은 장재영이 타자전향을 고민할 때부터 많은 조언을 해주며 장재영의 결정을 도왔다.

OSEN

키움 히어로즈 이주형.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키움 히어로즈 이형종. /OSEN DB


"1군에 올라올 때도 내가 전화를 드렸다"라고 밝힌 장재영은 "어제도 경기가 끝나고 전화를 해주셨다. '그냥 편하게 해라. 네가 언제 1군 투수 공을 쳐보겠냐. 잘치라고 올린 것도 아니고 못하는거 다 알고 올린거다. 큰 기대가 없을테니까 시합 나가게 되면 진짜 후회없이 돌리고 와라. 아마 정신없을건데 그냥 아무 생각없이 하고 와라. 너무 들뜨지 말고 내일 경기 준비 잘해서 좋은 모습 계속 보여줘라'라고 이야기를 해주셨다. 정말 너무 잘 챙겨주셨다. 나중에 타격 연습을 할 때 티볼도 올려줄 수 있으니까 혼자 티볼을 치고 싶으면 언제든지 부르라고 하셨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선배님인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나에게 말씀을 해주시니까 너무 감사했다"라고 이형종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장재영은 지난해 잠시 투타겸엽을 준비했을 때부터 타격할 때 표정이 밝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만큼 부담없이 타격을 하는 것을 즐겼다. 하지만 이제는 타격이 본업이 된만큼 더 진지하게 타격에 임해야 한다. "밝은 마음보다는 이제 진짜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크다"라고 말한 장재영은 "투수를 하다가 야수로 전향을 했는데 어떻게 보면 내가 할 수 있는 마지막 도전이다. 정말 후회없이 열심히 하려고 한다. 남들보다 늦게 시작했고 연습량도 부족하고 실전 경험이 많이 없기 때문에 적응을 하려면 내가 부지런히 움직이는 수밖에 없다. 몸이 조금 힘들어도 더 많이 움직이고 더 많이 치겠다"라고 다짐했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