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이효리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이야기" 母와 30년 감춘 '어둠의 상자'('엄마 단둘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이효리 모녀가 그동안 감춰온 ‘어둠의 상자’를 마주 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5회에서는 이효리 모녀가 우산을 나눠 쓰고 오일장을 방문해 장을 본다. 비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 숙소 앞마당에서 함께 파전을 만들어 먹기로 한 것.

단둘이 여행한 지 5일째. 이효리는 함께 있던 시간만큼 가까워진 엄마에게 “내 마음의 상처가 뭔지 알았어”라며 그동안 숨겨왔던 어둠의 상자를 공개한다. 엄마는 “이 정도일 줄 몰랐네”라며 처음으로 직면한 딸 이효리의 마음속 상처에 놀란다.

이효리는 그동안 눌러왔던 속마음을 용기 내 하나씩 공개하지만, 얼마 가지 않아 엄마는 “좋은 이야기만 하자”며 딸 이효리의 어둠의 상자를 다시 닫아버린다. 엄마에게 속 시원히 마음을 터놓을 수 있을 줄 알았던 이효리는 속마음이 엄마에게 닿지 않자, 함께 있던 자리를 벗어나 혼자 방에 들어가 버린다.

엄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 중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이야기”라며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 둔 엄마만의 ’어둠의 상자‘를 공개하며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30년간 모녀 사이를 무겁게 한 어둠의 상자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효리 모녀가 감춰온 ‘어둠의 상자’에 대한 이야기는 23일 오후 9시 10분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