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빅터 차 "한국 정회원 가입이 G7의 바른 방향…다양성 더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빅터 차 "한국 정회원 가입이 G7의 바른 방향…다양성 더할 것"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의 빅터 차 한국석좌는 주요 7개국, G7이 한국을 정식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차 석좌는 연합뉴스에 보낸 특별기고문 'G7과 한국'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차 석좌는 "G7은 확장된 글로벌 현안 논의를 위해 한국 같은 나라들을 필요로 한다"며 최근 G7 정상회의 성명에 적시된 인도-태평양의 미래, 경제 안보, 디지털 경쟁력, 기후변화, 지속 가능한 개발, 군축 및 비확산 등 글로벌 현안에서 한국이 기여할 바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