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홍현희♥제이쓴子 준범, 22개월에 말문 터졌다 "할미 생일 축하드려요" (슈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이정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이쓴의 22개월 아들 준범이 말문이 제대로 터진 폭풍 성장으로 흐뭇함을 자아낸다.

2013년 처음 방송된 이래 11년간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추성훈과 추사랑, 송일국과 삼둥이를 비롯해 이동국과 오남매, 샘 해밍턴과 윌벤 형제, 사유리와 젠, 김준호와 은우-정우 형제, 제이쓴과 준범 등 육아에 익숙하지 않은 부모가 아이를 통해 행복을 알게 되고,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새롭게 조명하며 육아의 값진 의미를 빛내고 있는 국내 유일의 육아 프로그램이다.

오늘(23일) 방송되는 ‘슈돌’ 531회는 ‘오늘도 사랑이 내린다’ 편으로 꾸며진다. 그 중 ‘제이쓴의 22개월 아들’ 준범은 할머니 생신을 기념해 3대가 함께 남이섬으로 효도여행을 떠난다. 특히 준범이 아빠 제이쓴과 할미 앞에서 하루가 다른 성장을 보여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제이쓴이 어머니의 생신상을 손수 준비하는 동안 준범과 할머니는 장난감 이름 맞추기에 몰두한다. 준범은 “빠방”, “기차”, “아크 쥬아(아이스크림 좋아)”라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언어 능력을 과시해 모두를 감동시킨다. 특히 흥이 난 준범이 자동차를 들고 “빠방, 빠방”이라며 빠르고 정확한 발음을 구사하자 비와이는 “준범이가 랩을 잘 할 것 같다”라는 감탄과 함께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워 제이쓴의 함박 웃음을 자아낸다고.

이후 준범은 “할미 생일 축하드려요”라는 축하 멘트로 할머니를 웃음짓게 하는가 하면, 자신이 좋아하는 반찬을 보자마자 먹짱범으로 분해 “연근 또 줘~”라고 말하는 등 준범의 말문 퍼레이드에 할머니는 이보다 값진 선물은 없다며 기쁨을 드러낸다.

이와 함께 준범은 남다른 언어 능력만큼 용맹무쌍한 범장군으로 거듭난다. 흔들다리 앞에서 준범은 “무서워” 대신 “가! 가!(가자)”를 외치며 씩씩하게 건넌 것. 아들의 성장에 뿌듯함을 감추지 못한 제이쓴이 “누가 이렇게 용감해요?”라고 묻자, 준범은 “나! 또 해! 또 해!”라고 답하며 귀엽고 용감한 범장군의 면모를 뽐낸다. 모두를 웃고 울린 제이쓴, 준범, 할머니의 삼대 효도 여행은 오늘(23일) ‘슈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

/nyc@osen.co.kr

[사진] KBS 2T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