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탁구 혼합복식 신유빈-임종훈, WTT 라고스서 '만리장성' 넘고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에 3-0 완승…파리 올림픽 기대감 높여

뉴스1

탁구 혼합복식 신유빈과 임종훈 조. 사진은 2023 평창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버터플라이' 혼합복식 동메달. 2023.9.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한국 탁구대표팀의 신유빈(대한항공)-임종훈(한국거래소) 조가 '만리장성' 중국을 넘고 혼합복식 금메달을 따냈다.

신유빈-임종훈 조는 23일(한국시간)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 열린 2024 월드테이블테니스(WTT) 라고스 혼합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쉬휘야오-루오제청 조를 3-0(11-4 11-9 11-4)으로 제압했다.

한 달 뒤 열릴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둘은 이번 대회 금메달로 올림픽을 향한 기대를 더욱 높였다.

신유빈-임종훈 조는 대한탁구협회의 전략적 지원을 등에 업고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동메달 등 성과를 냈다.

둘은 7월 초 국제대회에 더 나서며 경기 감각을 끌어올린 뒤, 진천선수촌에서 두 차례 강화훈련을 거쳐 다음달 20일 결전지 파리로 출국한다.

임종훈은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는 리카르도 발터(독일)에 2-3(11-5 14-12 5-11 10-12 8-11)으로 패해 동메달을 땄다.

임종훈은 먼저 두 세트를 땄지만 연달아 세 세트를 내주며 역전패했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