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황선우 라이벌' 포포비치, 자유형 200m 시즌 최고 기록으로 유럽 선수권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유럽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우승한 포포비치

파리 올림픽에서 황선우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루마니아의 다비드 포포비치(19)가 올 시즌 최고 기록을 작성하며 유럽선수권에서 가볍게 정상에 올랐습니다.

포포비치는 22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4 유럽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 43초 13에 터치패드를 찍고 우승했습니다.

1분 45초 65로 2위에 오른 다나스 랍시스(리투아니아)와 격차가 2초 이상 날 정도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습니다.

올해 1분 43초대 기록을 세운 선수는 포포비치, 단 한 명뿐입니다.

포포비치는 개인 최고 1분 42초 97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남자 자유형 200m 올 시즌 기록 순위 1위로 올라섰습니다.

1분 44초 14의 루카스 마르텐스(독일)가 2위로 밀렸고, 매슈 리처즈(1분 44초 69·영국)가 3위에 자리했습니다.

황선우는 2024년 도하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할 때 작성한 1분 44초 75로 덩컨 스콧(영국)과 공동 4위에 올라 있습니다.

남자 자유형 200m 황선우의 개인 최고 기록은 1분 44초 40입니다.

포포비치는 파리 올림픽 개막을 약 한 달을 앞두고 1분 43초 13의 놀라운 기록을 세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습니다.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포포비치는 남자 자유형 200m 4위, 100m 7위를 해 시상대에 서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2022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자유형 100m와 200m를 석권하며 자유형 단거리 최강자로 부상했습니다.

2023년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는 자유형 100m 6위, 200m 4위에 머무르고, 2024 도하 세계선수권에는 불참하면서 기세가 꺾이는 듯했지만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치른 유럽선수권에서 자유형 200m와 100m(46초88) 우승을 차지하며 개인 첫 올림픽 메달 획득 가능성을 키웠습니다.

황선우는 남자 자유형 200m에서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 2위, 2023년 후쿠오카 대회 3위, 2024년 도하 대회 1위에 오르며 세계선수권 3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습니다.

도쿄 올림픽에서는 자유형 200m 7위, 100m 5위로 메달 획득에 실패했던 황선우도 파리에서 개인 첫 올림픽 메달 획득을 노립니다.

(사진=AP, 연합뉴스)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