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재명=민주당의 아버지"? 유림단체, 강민구 향해 "아부의 극치…비통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영남 유림단체가 "이재명은 민주당의 아버지" 발언과 관련, "깊은 인사는 '영남 남인'의 예법"이라고 해명한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 "아부의 극치"라며 "영남 예법을 운운하는 모습에 영남 유림들의 비통함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지경"이라고 한탄했다.

성균관유도회 경북도본부 및 영남 유림단체는 23일 성명서를 내고 "조선 성리학의 거유인 퇴계 선생이 일평생을 관통해 지켜가고자 했던 겸손과 검소, 남녀노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했던 삶과 철학이 왜곡 당하고 폄훼 당하는 작금의 정치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도대체 영남 남인의 예법 어디에 '아버지' 운운하는 아부의 극치스러움이 있단 말인가. 퇴계 이황의 학풍을 이어받은 영남 양반 인사 예법 어디에 새의 깃털처럼 가벼운 언행이 있단 말인가"라 반문했다.

단체는 "이황 선생은 배운 대로 실천하셨다. 제자와 가족, 여자 종의 사정과 심정까지 헤아리셨다. 자신을 끝없이 낮춤으로써 모든 이들의 존경을 받았다. 또 그럼으로써 자기도 완성시키고 다른 사람도 완성시키고자 했다"며 "이럴진데 한 나라 거대 여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인사가 자신의 가벼운 언행을 덮기 위한 수단으로 퇴계 선생을 앞세우고, 영남 인사 예법을 운운하는 모습에 영남 유림들의 비통함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지경"이라고 했다.

단체는 강 최고위원에게 "존경과 인사의 예법은 몇 마디의 혀끝에서 나오는 게 아니다. 마음으로부터 우러나와야 한다"고 충고한 뒤 "자신의 정치적 영달을 위해 아부의 극치를 존경의 마음으로 포장하는 처사는 나랏일을 하려는 정치인으로서 자질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 최고위원은 퇴계 학풍을 왜곡하고, 영남 남인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조속히 사과하고 매사 언행에 신중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이재명 대표에 대해서도 "소속 정치인들에게 사실로 확인되지 않은 유학자들에 대한 왜곡과 폄훼가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자중시키고, 영남 유림들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강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다''라고 말해 정치권 안팎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호준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인 독재 이재명 사당이 된 민주당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꼬집었으며, 김장겸 의원은 "조선로동당인 줄 착각했다. 우상화가 시작됐느냐"라고 비꼬았다.

민주당에서도 쓴소리가 나왔다. 최재성 전 의원은 "민주당에도 좋지 않은 사당화의 하나의 증표처럼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으며, "감정의 과잉 표출"(고민정), "요즘 시대에 적절하지 않은 느낌"(장경태) 등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그러나 강 최고위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헨델이 '음악의 어머니'라고 한 것을, 왜 남자를 어머니라고 하느냐며 반문하는 격"이라며 "깊은 인사는 '영남 남인'의 예법"이라고 했다.

강 최고위원은 4.10 총선에서 대구 수성구갑에 출마했으나 현역인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에게 밀려 낙선했다. 이후 이 대표의 지명으로 당 최고위원에 임명됐다.

프레시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6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새로 지명된 강민구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