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미쳤다! 김도영, ML 78승 류현진 상대로 130m 총알포, '20홈런-20도루' 달성...최연소 역대 2위 [오!쎈 광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KIA 김도영./KIA 타이거즈 제공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 김도영이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다.

김도영은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메이저리그 78승 투수 류현진을 상대로 중월 솔로포를 터트려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3번 3루수로 선발출전한 김도영은 1회말 2사후 첫 타석에서 류현진에게 3구 삼진을 당했다.

그러나 0-5로 뒤진 4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해 류현진의 2구를 통타했다. 타구는 총알처럼 날아가더니 가운데 담장을 그대로 넘어갔다. 130m짜리 직선타구형 홈런이었다.

이 홈런으로 시즌 20호 고지를 밟았다. 이미 22도루를 성공시켜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했다. 역대 57번째이자 구단으로는 12번째 기록이다.

구단 최근 '20-20' 기록은 로저 버나디나가 2018년 9월 11일 작성했다. 국내 선수로는 2003년 9월 13일 이종범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김재현 SSG 단장이 LG 시절 작성한 최연소(18세 11개월 5일) 기록에 이어 2위(만 20세 8개월 21일)이다. 최소경기 공동 3위(73경기)이다. 역대는 이병규 68경기. 박재홍 71경기, 테임즈 73경기이다.

전반기 20홈런-20도루는 역대 네 번째이다. 박재홍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이 현대시절 1996년과 2000년, 이병규 삼성 수석코치가 1999년 LG 트윈스 시절, 에릭 테임즈가 NC 다이노스 시절 2015년 달성한 바 있다. /sunny@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