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공무원 갑질’ 호소한 대구 치킨집, 폐업 결정…사과 태도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에서 손님이 잔에 든 맥주를 바닥에 붓는 모습.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중구청 공무원 일행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호소한 치킨집 사장 부부가 폐업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가 불거진 뒤 치킨집을 찾아간 공무원 일행의 사과 태도도 논란이 됐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대구 중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가 가게를 방문했던 대구 중구청 공무원의 행동을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하.. 마음이 힘드네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 7일 가게를 방문했던 중구청 공무원 B씨를 포함한 일행이 바닥에 맥주를 일부러 쏟는 행동을 반복했다면서 가게 내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다.
서울신문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에서 손님이 잔에 든 맥주를 바닥에 붓는 모습.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서울신문

치킨집 사장에게 삿대질을 하며 항의하는 손님 일행.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공개한 영상 속에서 일행 중 한 남성은 술잔을 든 손을 테이블 밖으로 뻗더니 잔을 기울여 맥주를 바닥에 쏟았다. 일행이 다시 맥주를 따라주자 1분여 뒤에 또 테이블 옆 바닥에 맥주 한 잔을 거의 다 부어버렸다. 빈 잔을 입에 갖다 대며 술을 마시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잠시 뒤 A씨의 아내가 키친타월로 바닥을 닦자 일행은 자리에서 일어나 짐을 챙겨 가게에서 나갔고, 아내는 계속 바닥을 닦으며 매장을 정리했다.

그런데 맥주를 쏟았던 손님 일행이 다시 가게로 돌아와 삿대질하며 항의를 했다.

A씨는 이들이 “돈 주고 사 먹는데 맥주를 흘릴 수도 있지. 바닥에 오줌을 쌌냐, ‘먹튀’(계산을 하지 않고 도주)를 했냐”면서 “이런 식으로 장사하면 부자 되겠다”고 조롱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일행 중 한 명이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에 모르는 사람이 없다.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후 문제의 손님 4명 모두 중구청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지난 18일 중구청은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당사자 등에게 사과하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징계 등) 모든 행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 류규하 중구청장과 B씨 일행 4명이 해당 치킨집을 찾아 A씨에게 직접 사과했다. 그러나 A씨는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대구 중구청 공무원들이 갑질 피해를 폭로한 치킨집 업주를 찾아가 사과하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은 배경에는 사과하러 왔다는 B씨 일행의 태도도 문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명은 허리에 손을 올린 채 서 있었고, 뒤에 있던 다른 사람은 팔짱을 끼고 서 있었다.

A씨는 채널A에 “자세도 그렇고 뭐 껄렁껄렁하다고 자꾸 그러더라. 그냥 (구청에서) 시켜서 그런 것 같다. 시켜서 와서”라고 말했다.

A씨는 이번 일로 가게를 접기로 한 것으로 전했다. 그는 “트라우마가 생겼다. 술에 취한 사람이면 조금 그럴 것 같다. 그 아저씨의 그 눈빛을 못 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