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CU, ‘베이크하우스 405’ 선풍적 인기…1000만 선택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CU의 차별화 빵 시리즈인 ‘베이크하우스 405’. 사진 | BGF리테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최규리 기자] CU는 차별화 빵 ‘베이크하우스 405’가 이달 출시 10개월 만에 1000만개의 판매 기록을 세우며 텐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고 23일 밝혔다.

CU가 지난해 8월에 첫 선을 보인 베이크하우스 405 시리즈는 편의점 빵의 퀄리티를 한 차원 더 높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왔다.

해당 시리즈는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달성한 뒤 매달 평균 10만 여 개씩 더 판매돼 지난 1월 300만 개를 넘어섰다. 이후 판매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이달 출시 약 10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 개를 돌파했다.

이 같은 인기는 최근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인해 편의점에서 간편한 한 끼 식사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빵에 대한 수요도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해당 시리즈의 높은 품질이 고객들의 주목을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해외 기술 제휴 및 제과제빵 명장의 노하우 전수 등을 통해 빵 본연의 특성을 살린 베이커리 전문점 수준의 고퀄리티 빵을 2~3천원 내외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점이 고객들의 지속적인 선택을 이끌고 있는 것이다.

실제 CU의 빵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을 보면, 2021년 11.7%, 2022년 51.1%, 2023년 28.3%로 매년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베이크하우스 405 시리즈가 빵 전체 매출을 견인하면서 CU의 올해(1/1~6/20) 차별화 빵 매출은 전년 대비 무려 59.8%나 늘었다. 같은 기간 CU 빵 전체의 매출 신장률인 30.2%보다 2배 가량 높다.

이달 CU의 빵 매출 구성비를 보면 베이크하우스 405 시리즈가 전체 빵 매출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200여 종의 빵 중 10%에 불과한 20여 종의 상품이 전체 매출을 이끄는 전략 상품으로 활약하고 있는 것이다.

시리즈 내 상품별 순위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스위트 페스트리, 피넛크림 소보로빵, 소프트롤링 커스터드, 소프트롤링 더블초코, 초코 페스트리, 오리지널 슈크림빵 등의 순으로 주로 식사 대용으로 즐기기 좋은 제품들이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CU는 해당 시리즈의 높은 인기에 맞춰 다양한 소비 트렌드를 접목한 상품들로 라인업을 늘려왔다. 빅사이즈 트렌드에 따라 기존 스위트 페스트리 대비 5배 큰 메가 스위트 페스트리를 선보였으며, 하절기에 시원한 디저트의 수요가 높아지는 것을 반영해 쫀득 슈크림빵 등 냉장디저트를 출시하기도 했다.

김고니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MD는 “점점 더 높아지는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기술 제휴는 물론 다양한 빵 트렌드를 반영한 신상품을 꾸준히 선보여왔다”며 “앞으로도 CU는 말그대로 ‘맛있는 빵’을 선보이며 편의점 빵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yuri@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