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마스크 착용 문제 없다...‘코뼈 골절’ 킬리안 음바페, 연습경기서 2골 2도움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검정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삼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압도적인 기량을 뽐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킬리안 음바페는 프랑스 축구 대표팀이 치른 친선 경기에서 2골 2도움을 기록했다”고 23일 전했다. 프랑스는 26일 폴란드와의 20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최종전을 앞두고 독일 분데스리가 2부 팀인 파더보른 21세 이하(U-21) 대표팀과 연습 경기를 가졌다. 음바페는 이 경기에서 2골 2도움으로 변함없는 기량을 자랑했다.

공식 경기를 앞두고 가진 연습 경기가 화제를 모았다. 코뼈 골절로 지난 경기 결장한 음바페 때문이다. 음바페는 지난 18일 오스트리아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 후반 40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공중볼 경합을 펼치다 상대 센터백 케빈 단소의 어깨에 부딪혀 코가 부러졌다.

극심한 통증을 호소한 음바페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호송됐다. 프랑스축구연맹(FFF)은 “음바페는 오스트리아와의 경기 도중 코뼈가 골절됐다. 현장 의료진의 조치를 받은 후 대표팀 주치의가 음바페의 코뼈가 부러졌다는 진단을 내렸다”면서 “수술을 받지 않은 채 향후 며칠 동안 치료를 받는다. 은바페를 위한 마스크가 제작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음바페는 유로에서 자존심 회복을 원한다. 지난 대회였던 유로 2020에서 충격적인 부진에 빠진 바 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던 음바페는 지난 대회에서의 부진으로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번 대회 설욕을 위해 나섰는데 첫 경기부터 부상 암초를 만났다.

스포츠월드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삼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부상을 당한 후 그라운드에서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 곧바로 부상을 털어낸 듯 보인다. 음바페는 지난 21일 훈련장으로 돌아왔다. 당시 마스크는 프랑스를 상징하는 세 가지 색(청색, 흰색, 적색)이 어우러졌다. 하지만 UEFA 규정으로 인해 네덜란드전에 나서지 못했다. UEFA에 따르면, 머리 보호대, 안면 마스크, 깁스, 무릎 보호대 또는 무릎 교정대, 팔꿈치 보호대 등 경기장에서 착용하는 의료 장비는 ‘단색’이어야 하며 팀 및 제조업체가 어디인지 알 수 없어야 한다. 삼색으로 구성된 음바페의 마스크는 규정에 위반되기 때문에 출전이 어려웠다.

음바페 없이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 프랑스는 네덜란드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음바페는 연습 경기에 나서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단색 마스크도 준비가 된 상태다. 경기에 뛰는 데 지장이 없는 만큼 조별리그 최종전에 정상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최정서 기자 adien10@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