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오피셜] '韓 축구 미래' 이현주, 뮌헨과 2027년까지 계약 연장+하노버 1시즌 임대...등번호 11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이현주가 하노버96으로 임대를 떠난다.

바이에른 뮌헨은 23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뮌헨의 아마추어 미드필더 이현주는 2027년까지 계약을 연장하고 분데스리가2로 한 시즌 더 임대를 떠난다. 이미 지난 시즌 SV 벤헨 비스바덴 소속으로 31경기에 출전한 이현주는 이제 하노버에서 다음 시즌을 보낸다"고 공식 발표했다.

뮌헨의 조헨 사우어 유소년 개발 이사는 "이현주는 강등에도 불구하고 비스바덴에서 매우 좋은 1시즌을 뛰며 축구 선수로서 발전했다. 하노버는 확실히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클럽이다. 우리는 그곳에서 그를 매우 가까이 지켜볼 것이며, 그에게 최선을 다하길 기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현주는 한국이 기대하는 유망주 자원 중 한 명이다. 2003년생으로 안산 트리머스, 포항 스틸러스 유스를 거친 뒤, 곧바로 뮌헨 유니폼을 입었다. 2021-22시즌부터 본격적으로 뮌헨 2군에서 뛰며 경험을 쌓았고, 후반기 6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22-23시즌엔 20경기 9골 2도움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 임대를 선택했다. 이현주는 당시 분데스리가2로 승격한 비스바덴으로 떠나며 새 도전에 나섰다. 이현주는 31경기에 나서 4골을 터트리며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현주는 주로 좌측에서 활약하며 중앙으로 볼을 몰고 들어오는 플레이를 통해 팀 공격에 힘을 실었다. 다만 비스바덴은 승강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 시즌 만에 3부리그로 추락했다.

이현주도 계약 기간이 끝나며 뮌헨으로 돌아왔다. 뮌헨은 이현주의 가능성을 높게 샀다. 당초 2025년까지 계약을 맺었지만, 2027년까지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했다. 동시에 하노버로 임대를 떠나게 됐다.

하노버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하노버는 올 시즌 3번째 영입을 선보였다. 미드필더 이현주가 뮌헨에서 1년 임대로 하노버에 왔다. 구매 옵션도 포함됐다. 그는 등번호 11번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하노버 스포츠 디렉터 마커스 만은 "이현주는 미드필더 중앙에서 옵션을 확장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젊은 선수다. 그는 좋은 속도를 갖고 있고, 기술적으로 잘 훈련되었으며 높은 수준의 게임 지능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그의 많은 잠재력을 보고 있으며 최선의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이현주는 "하노버는 지난 시즌 대부분 좋은 축구를 했다. 많은 팬과 훌륭한 경기장을 갖춘 빅클럽이다.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았을 때 하노버로 갈 것이라는 확신이 분명해졌다. 매 훈련 매 경기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이제부터 준비가 시작돼 기쁘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