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핏물 떨어지는 치킨 "먹어도 된다"더니…태도 돌변한 업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언론 제보 후 취재 들어가자 잘못 인정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에서 붉은 피가 흘러나오는 사건이 벌어졌다. 업체는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었다가 뒤늦게 잘못을 인정하고 환불을 진행했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충남 공주에 사는 대학생 A씨는 지난 17일 프랜차이즈 치킨을 배달시켜 먹다 뼈에서 피가 흘러나와 바닥에 떨어졌다. 피의 양은 티스푼 하나 정도로 치킨의 양념과 구별할 수 있을 만큼 붉은색을 띠었다.
아시아경제

빨간 동그라미 부분이 닭 뼈에서 흘러나온 피다. 피의 양은 티스푼 하나 정도 분량이었으며 닭 다리가 전체적으로 덜 익은 느낌이었다고 한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본사가 확인해본 결과 붉은 액체는 닭의 피가 맞았다. 보통의 경우 여러 번에 걸쳐 살균하고 가열하기 때문에 치킨에서 생피가 흘러나오는 경우는 없지만 제품의 닭 다리가 보통보다 커 제대로 익지 않았거나 도계 과정에서 뼛속에 피가 남아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A씨는 "사람이 하는 일인지라 치킨이 덜 익을 수도 있고, 치킨을 잘 익혔더라도 피가 나올 수도 있고, 조리 과정에 실수는 언제나 발생할 수 있지만, 고객 대응은 다른 이야기"라며 언론에 제보하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A씨는 피를 발견한 당일 매장에 문의했지만 매장은 본사에 책임을 전가했다. 다시 본사에 문의해본 결과 다음 날 오후 2시가 돼서야 "뼈에 남은 피인데 먹어도 된다"는 답변을 받을 수 있었다.

업체의 답변을 기다리던 A씨는 식어버린 치킨을 먹지도 못하고 버렸다. 이후 A씨가 환불을 문의하자 B사는 치킨을 주문한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측에 문의해보라고 했다. 그러나 배달 앱 업체 측은 제품을 판매한 매장 사장과 통화 후 "매뉴얼대로 조리한 제품이어서 환불이 어렵다"고 전했다.

화가 난 A씨가 다시 본사에 연락해 언론에 제보하겠다고 말하고서야 본사는 A씨의 치킨을 환불 처리해줬다.

A씨는 "다들 어려운 시기에 많이 고생하시는 것을 알기에 멈추려 했으나, (치킨 점포) 사장님의 리뷰 블라인드 처리와 리뷰에 남긴 댓글에서 저를 향한 질책으로 인해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B 치킨 담당자는 언론 취재가 있고 난 뒤에야 A씨에게 연락해 치킨에서 피가 나오게 된 경위를 설명해주었고 먹으면 안 되는 제품을 먹으라고 잘못 안내한 데 대해 정중하게 사과했다.

또 고객센터와 일선 매장에서도 고객 응대에 차질이 없도록 다시 교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B 치킨은 배달 앱 업체 측에 연락해 블라인드 처리한 A씨 리뷰를 복구토록 했고 점포 사장도 A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