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KT 어쩌나’ 황재균 이어 안현민까지 부상 이탈…주루 도중 약지 부상, 병원 검진 받는다 [오!쎈 잠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이날 LG는 이상영, KT는 벤자민을 선발로 내세웠다.3회초 1사 1,2루에서 KT 안현민이 삼진으로 물러나고 있다. 2024.06.21 /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이후광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가 더블헤더 2차전 도중 야수 2명이 부상 이탈하는 악재를 맞이했다.

KT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LG와의 더블헤더 2차전(시즌 12차전)을 앞두고 멜 로하스 주니어(우익수)-배정대(중견수)-문상철(지명타자)-장성우(포수)-오재일(1루수)-안현민(좌익수)-김상수(유격수)-황재균(3루수)-신본기(2루수) 순의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그런데 황재균이 돌연 1회말 수비 시작과 함께 대수비 장준원과 교체되며 타석에 들어서기도 전에 경기를 마쳤다. KT 관계자는 “황재균이 경기 전 몸을 푸는 과정에서 허리 불편함을 느껴 선수보호차원에서 교체했다. 컨디션을 지켜볼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3회초에는 신예 외야수 안현민이 부상을 당했다. 3-0으로 앞선 3회초 1사 1루에서 유격수 야수선택으로 출루했는데 후속타자 김상수의 삼진 때 2루 도루를 시도,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는 과정에서 손가락을 다쳤다.

안현민은 장갑을 착용하지 않은 손으로 2루 베이스를 터치하려다가 2루수 신민재의 스파이크와 손가락을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안현민은 3회말 선두타자 함창건 타석 때 대수비 홍현빈과 교체됐다.

KT 관계자는 “안현민은 주루 도중 우측 약지에 통증이 발생해 교체됐다.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KT는 4회말 현재 LG에 3-2로 앞서 있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