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쓰레기장인 줄…中 관광객 다녀간 편의점, 초토화된 모습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의점 근무자, 온라인에 사진 공개

컵라면 용기, 음료병 등 테이블 뒤덮어

'정리정돈 부탁' 중국어 안내문도 무용지물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제주의 한 편의점이 이들이 남기고 간 쓰레기더미로 골치를 앓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 손님이 많이 온다는 편의점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편의점 곳곳에 먹다 남은 컵라면 용기, 나무젓가락과 생수병 등 쓰레기가 지저분하게 널려있다. 해당 사진을 찍은 장소와 시간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사진 속 편의점에 제주에서만 판매하는 상품이 나온 것으로 볼 때 제주의 한 편의점에서 찍힌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 작성자 A씨는 "오늘 근무 교대하러 가니까 이 지경이었다"며 "청소만 엄청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전 타임 근무자가 치우려고 하면 중국인 손님이 엄청 들어와서 치울 시간도 없었다더라"라고 덧붙였다. A씨가 올린 사진 3장을 보면 컵라면 용기 수십 개가 테이블 위에 고스란히 놓여 있었고, 이미 쓰레기통도 가득 찬 상태였다. 이 때문에 일부 쓰레기는 냉동고 위에도 버려져 있었다.

또 편의점 판매 상품이 아닌 커피 전문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보이는 테이크아웃 음료 플라스틱 컵도 보이는 점으로 미뤄볼 때 손님들이 이 편의점에 외부 쓰레기까지 버리고 간 것으로 추정된다. 편의점 벽에는 '너무 시끄럽게 하면 다른 사람이 피해를 봐요','다 먹은 음식은 정리 정돈 부탁한다' 등의 안내 문구가 중국어로도 함께 적혀있었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한 50명이 단체 관광 와서 어지럽히고 간 건가", "안내문이 있어도 저렇게 두고 가네","하나둘 쓰레기 놔두니 결국 다들 버려서 저렇게 된 것","중국은 먹은 사람이 치우는 시스템이 아니라 쓰레기만 치우는 직원이 따로 있어서 놓고 가는 문화" 등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편의점 운영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은 "손님 많으면 알바를 더 써야 한다", "카운터 보는 직원 외에 청소 담당 직원이 있어야지", "쓰레기통 비우지도 않고 어디에다 버리라는 거냐" 등의 댓글을 달았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월 제주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 수는 42만4585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52%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내국인 관광객 수는 8.7% 감소했다. 하지만 중국 관광객들이 예전만큼 돈을 많이 쓰지 않는 데다 여러 '비매너' 논란까지 불거지자 제주에서는 중국인 관광객을 그다지 반기지 않는 분위기다.

지난 18일 제주의 한 지역 맘카페에는 '중국인들 진짜 너무합니다. 꼭 봐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B씨는 "중국인들이 제주로 여행을 오는 건 그나마 괜찮은데 남의 나라 길거리에서 아이가 대변을 싸게 한다. 도민으로서 너무 화가 나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사진을 공유했다.

B씨가 공유한 사진을 보면, 도로 위 가로수 옆에서 쪼그려 앉은 남자아이가 바지를 내리고 대변을 보고 있다. 그 옆에는 엄마로 보이는 여성과 일행은 가만히 서 있기만 했다. 그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러는 건지. 우리나라 사람들은 강아지 대변도 봉투로 다 깨끗하게 처리하고 가는데 사람 대변이라니. 왜 남의 나라를 더럽히냐"라며 분개했다. 이어 "횡단보도가 빨간 불인데 파란불인 것처럼 무리 지어 건너질 않나, 상식선이 어디까지인지를 모르겠다"며 "혹시나 이런 중국인들 보시면 우리 모두 같이 신고해 주자"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