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우주쓰레기' 날벼락 맞은 美가정집, 나사에 1억 소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한 가정집이 우주쓰레기에 파손돼 집주인이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법무법인 크랜필 섬너는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알레한드로 오테로를 대리해 나사를 상대로 8만달러(약 1억 1천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지난 3월 오테로의 집은 하늘에서 금속 구조물이 떨어져 지붕과 2층 바닥에 구멍이 뚫렸다. 오테로는 지역 언론에 "엄청난 소리가 났다"며 "아들이 낙하물에 맞을 뻔했다"고 말했다.

이 구조물은 약 700g에 높이 10cm, 너비 4cm의 원통형 금속이다. 나사는 이 구조물을 수거해 분석한 결과, 2021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떨어져 나온 장비로 드러났다. 대기권에서 타버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일부가 지구로 떨어진 것이다.

오테로는 보험 미가입 재산의 손해와 업무 차질, 정신적 고통 등에 대해 나사가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테로 측 변호사는 우주쓰레기로 인한 피해보상의 선례를 만드는 소송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