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10대 제자 성폭행한 연기학원 대표는 유명 배우…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연기학원 제자를 성폭행한 대표가 유명 배우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최근 방송된 JTBC ‘사건반장’ 측은 연기학원 대표에 성폭행을 당한 10대의 사건을 소개했다.

‘사건반장’ 측은 “연기학원 대표는 수상 경력도 있고 알려진 배우”라고 소개했다. 이어 “피해자 측에 따르면 피해자는 학원을 다니다가 대표의 생일이라 친구들과 함께 선물을 주러 가야겠다고 얘길 했다더라. 대표라는 사람이 집으로 오라고 했다더라”고 설명했다.

피해자 아버지는 “선생님이 집으로 오라고 그랬다고 하더라. 같이 학원 다니는 여자애, 남자애, 저희 딸이 갔는데 술을 먹자고 했다더라”며 “시간이 지나고 나서 다른 애들한테 먼저 가라고 하고 제 딸을 상담하겠다고 하더라. 제가 어려워져서 학원비를 3개월 못 낸게 있다. 선생님이랑 한번 하면 그 학원비 안 내도 되고 끝내는 거라고 했다더라”고 주장했다.

‘사건반장’ 측에 따르면 피해자는 부모에 얘기를 못하다가 친구들의 말에 용기를 내 신고를 했다. 부모는 그때 혐의가 강간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사건반장’ 측은 “가해자는 강간 혐의로 검찰 송치 됐지만 구속은 면했고 아직도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방송에서는 피해자가 촬영한 사건 당일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에는 “내가 오늘 진짜 미안해. 나 너 사랑했다. 이해해주면 안되느냐”라고 말하는 학원 대표의 목소리가 담겼다.

해당 대표는 무릎 꿇고 빌다가 변호사 상담 후 성폭행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오히려 아직 결과가 안나왔는데 학원이 피해를 입으면 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설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