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스픽, 300억 원 규모 시리즈 B3 투자 유치… 기업가치 7000억 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플래텀

코너 니콜라이 즈윅(Connor Zwick) 스픽 대표(CEO)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I 영어 학습 솔루션 ‘스픽’을 운영하는 스픽이지랩스코리아가 약 3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3 투자 유치를 했다. 스픽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약 7,000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번 시리즈 B3 투자는 버클리 벤처스(Buckley Ventures)가 주도했으며, 폴 그레이엄(Paul Graham)과 제프 웨이너(Jeff Weiner)가 신규 전략적 투자자로 합류했다. OpenAI 스타트업 펀드(OpenAI Startup Fund)와 코슬라 벤처스(Khosla Ventures) 등 기존 투자자들도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

2019년 설립된 스픽은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AI 기반의 영어 스피킹 애플리케이션으로 1,000억 달러 규모의 온 ·오프라인 언어 학습 시장에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어휘와 문법을 암기하는 대신, 특정 상황에서 말하기 패턴을 배우고 반복 레슨을 통해 자신감 있는 영어 회화가 가능하도록 돕는다.

스픽은 AI 언어 학습의 사업성과 기술적 역량을 입증해 대규모 투자금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스픽은 자체 오디오 데이터셋을 이용해 음성 인식 모델을 개선했으며, 이를 통해 60% 이상의 단어 오류율(WER) 감소와 20%의 속도 향상을 달성했다. 향상된 음성 인식 정확도와 빠른 인식 속도는 레슨 완료율 및 사용자 참여 증가 등 긍정적인 피드백으로 이어지고 있다.

현재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1천만 명 이상이 스픽을 사용하고 있으며, 지난 5년간 학습자 수는 매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한국에서는 인구의 6%가 스픽으로 영어를 배우고 있다. 글로벌 학습 수요 급증에 따라 스픽은 대만과 중국에 영어 서비스를 출시했고, 북미와 유럽 신흥 시장 진출을 위해 스페인어를 새롭게 도입했다.

코너 니콜라이 즈윅 스픽 CEO는 “스픽은 지난 7년 동안 영어 학습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왔으며 스픽이 보유한 AI 모델이 1:1 원어민 선생님을 구현하는 핵심 열쇠”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인터페이스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강화해 스픽을 세계 최고의 영어 학습 앱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픽은 2016년 시드 투자를 시작으로 2022년 시리즈A와 B를 거쳐 700억 원을 유치했다. 2023년 시리즈 B2에 이어 이번 300억 원 규모의 투자금까지 더해 총 1,150억 원의 누적 투자금을 확보하며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글: 김 문선(english@platum.kr)

ⓒ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 & 중화권 전문 네트워크' 플래텀, 조건부 전재 및 재배포 허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