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오픈AI 이어 메타와 인공지능 협력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앤스로픽 등 다른 업체와도 논의"

상호 비용 지불 대신 구독 수익 일부 가져갈 듯

오픈AI 의존도 낮추기로 보여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애플이 자체 인공지능(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에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생성형 AI 모델을 통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데일리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애플 본사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24)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아이폰을 포함해 애플의 모든 기기에 적용하는 AI 시스템이다. 애플은 아이폰 운영체제 iOS를 비롯해 올해 새롭게 업데이트 하는 소프트웨어에 AI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애플은 자체 AI 모델을 개발했지만, 구체적인 임무 수행을 위해 다른 AI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생성형 AI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한 데 이어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이 구글의 생성형 AI인 제미나이 접목을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AI 스타트업 앤스로픽, 대화형 검색 엔진 퍼플렉시티도 자사의 AI를 애플 인텔리전스에 접목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픈AI 외 파트너사들과 계약을 체결할 경우 소비자들은 애플의 내부 시스템에 더해 어떤 외부 AI 모델을 사용하기를 원하는지 선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애플은 밝혔다.

애플은 다른 AI 업체들과 논의 과정에서 상호 간 비용 지불을 요구하지 않았다고 말했고 소식통은 전했다. 대신 AI 업체들은 애플 인텔리전스를 통해 그들의 서비스에 대한 프리미엄 구독을 판매할 수 있으며,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자사 기기에서 발생한 구독 수익의 일부를 가져가게 된다.

WSJ는 “이들 업체와 논의는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으며, 결렬될 수도 있다”며 “애플과 계약이 AI 기업이 제품을 대량으로 배포하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얼마나 큰 수익을 가져올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애플은 다양한 AI 회사와 논의를 진행해 오픈AI에 대해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을 피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