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또대명' 이재명, 당대표 사임…막 오른 전당대회(종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대로 임기 마치면 유리하나…개인보다 전체 위한 결정"

민주 이번주 중 전준위 출범…내달 초 후보등록 공고낼듯

박찬대 당대표 권한대행…김윤덕 등 정무 당직자 유임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대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6.24.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재완 김지은 김경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차기 당대표 연임 도전을 공식화하고 당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이 대표는 오는 8월에 열릴 당대표 선거 준비에 본격 나설 전망이다. 당 안팎에서 '또대명'(또 대표 이재명)이란 말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최고위 회의를 마지막으로 민주당 당대표직을 사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참으로 말로 형언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하루하루를 버티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 정말로 민생도 어렵고, 경제도 어렵고, 그 와중에 비무장시대에서 경고사격이 벌어지는 바로 지금 이 순간에 전쟁이 벌어져도 이상한 게 없을 만큼 한반도 안보 역시 매우 불안한 가운데 우리 국민들께서 얼마나 걱정과 근심, 그리고 고생이 많으시냐"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치를 책임지고 있는 정치인 한 사람으로서 깊은 책임감과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란 말이 있다. 국민들과 나라가 당면한 거대한 이 위기 앞에서 과연 민주당과 저 이재명은 어떤 길을 가야할 것인지 깊이 고민하겠다"고 했다.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이 험난한 폭풍우 같은 현실의 한 가운데서 오늘도 힘겨운 하루를 감내하고 계시는 국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 일 것"이라며 강조했다.

이어 "잠시 후 하게 될 민주당 전당대회는 의례적인 당원들의 축제가 아니라 희망, 잃어버린 많은 국민들께서 새 희망을 만들고 또 새 미래를 여는 중요한 모멘텀이 돼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길지 않게 고민해서 저의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 그간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는 연임 도전 의사를 묻는 취재진 질문엔 "조만간 결정하게 될텐데 지금으로선 당이 자유롭게 당의 상황을 정리하고 판단하고 전당대회를 준비할 수 있게 하는 게 바람직하단 생각 때문에 일단 제가 대표직을 사퇴하고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다만 "아무래도 출마하지 않을 것으로 확정했다면 사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 출마 선언 시점과 관련해선 "조금만 시간을 달라"며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당초 지난 21일 사퇴를 선언할 계획이었지만 장고 끝에 이날 최종 사퇴 결단을 내렸다.

그는 사퇴 고민이 길어진 배경에 대해 "전체 입장보다 제 개인 입장을 생각한다면 지금 상태로 임기를 그대로 마치는 게 가장 유리할 것이다. 객관적으로 상황이 그렇다는 점에 대해 누구도 부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연임 이야기를 할 때 사실 웃어 넘겼는데 상황이 결국 웃어 넘길 수 없는 상황으로 전개된 측면이 있다"며 "이런 상황을 다 종합해서 국민 입장에서, 대한민국 정치에 어떤 게 더 바람직한지 우선해 개인 입장보다 전체를 생각해 결정해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 대표의 사퇴로 인한 당대표 권한대행은 박찬대 원내대표가 맡는다. 권한대행 임기는 8월 전당대회에서 차기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다.

김윤덕 사무총장, 진성준 정책위의장 등 정무직 당직자도 차기 전당대회까지 유임된다. 민형배 전략기획위원장도 유임되나 민 의원은 최고위원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져 금명간 사임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전당대회는 오는 8월 18일에 열린다. 민주당은 이번주 중 전준위 출범 후 내달 초 후보자 등록 공고를 낼 계획이다.

당대표 선거엔 이 대표 출마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비명계 이인영 의원 출마 가능성이 거론된다.

최고위원 후보군엔 4선 김민석 의원과 3선 이언주·전현희 의원, 재선 강선우·민형배·한준호 의원이 올라있다. 강 의원이 같은날 오전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다.

원외에선 정봉주 전 의원과 이 대표 최측근인 김지호 상근부대변인이 출마를 유력 검토 중이다.

최고위원 선거는 예비경선(컷오프)을 거쳐 본선에 오를 후보 8명을 가린 뒤 본선에서 최종 5명을 선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kje1321@newsis.com, knockro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