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국민의힘, 7개 상임위원장 받기로… 추경호는 사의 표명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대 국회 정상화 수순
한국일보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24일 22대 국회 원 구성 협상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제시한 7개 상임위원장을 받기로 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같은 결정을 의원들에게 밝혀 추인까지 받았다. 이번 결정으로 22대 국회 출범 25일 만에 원 구성이 마무리됐다.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구성 시한보다 17일 늦게 원 구성이 마무리된 셈이다.

국민의힘은 △정무위원회 △ 기획재정위원회 △ 외교통일위원회 △ 국방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 정보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등 7개 상임위원장을 맡게 된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출신 우원식 의원이 국회의장을 맡은 만큼, 관례상 제2당이 맡았던 법제사법위원회와 여당이 맡았던 운영위원회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법사위와 운영위를 1년씩 돌아가며 맡자는 최종 제안도 민주당은 거부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원 구성 협상에 책임을 지고 의원들에게 사의를 밝혔다.

김도형 기자 nam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