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한국 온 일본 관광객, 병원에 돈 썼다…美·中 관광객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자 '방한 외국인의 국내 카드 사용 현황'

한국을 찾은 외국인 방문객 중 미국인은 식음료에, 일본인은 의료서비스에, 중국인은 쇼핑에 돈을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컨택리스(비접촉결제) 방식이 가장 활발히 활용된 곳은 평창이었다.

24일 글로벌 결제기술기업 비자(Visa)에 따르면 한국에서 가장 많은 금액을 소비한 외국인의 국적은 미국·일본·중국 순으로 이들이 전체 결제금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대만·싱가포르·태국·홍콩 등이 뒤를 이었다. 비자는 지난해 4월부터 지난 3월까지 국내 가맹점에서 발생한 해외 발행 개인 비자카드의 결제 데이터를 분석·발표했다.

상위 7개국 방한객의 오프라인 결제 데이터를 보면 쇼핑과 식음료 소비가 주를 이뤘다. 업종별로는 레스토랑·면세점을 포함한 소매점에서의 결제 비중이 약 15%에 달했다. 또한 병원·백화점이 10~15%, 숙박·의류잡화점·할인점이 5~10%를 차지했다. 교통 업종은 약 1~5% 수준에 그쳤는데, 국내 대중교통은 해외 발급 신용카드로 이용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 방한객은 레스토랑(21%)·식료품점(5%) 등 음식 관련 업종 결제금액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택시 등 교통 이용비중도 4%대로 다른 국가보다 높았다. 이와 달리 아시아권 국가·지역은 대체로 쇼핑에 치우친 결제 성향을 보였다. 일본 방한객은 병원 등 의료서비스(17%) 분야에 특히 많은 돈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고, 소매점(15%) 결제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식당(11%)과 백화점(8%)에서의 소비는 평균을 하회했다. 중국 본토 방한객도 소매점(21%)·백화점(15%)·의류잡화점(11%) 소비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대만·태국·홍콩 관광객 또한 쇼핑 위주의 소비 패턴을 보였고, 싱가포르 관광객만 숙박 관련 소비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을 찾은 관광객 중 절반 이상이 서울에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7개국 방문객의 숙박 관련 업종 결제건수를 분석한 결과 서울이 약 55%로 가장 인기 있는 방문지로 나타났다. 인천(10%)·부산(9%)·제주(7%)·평창(2%)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 본토 관광객은 서울 다음으로 제주도(19%)를 많이 방문한 반면, 대만 관광객은 부산~타이베이 노선의 영향으로 부산(16%)을 비교적 많이 찾았다.

컨택리스를 이용한 결제 패턴도 눈에 띈다. 7개 주요국 방한객은 컨택리스 결제를 할인점·패스트푸드점·식료품점·소매점 등에서 많이 사용했다. 지난해 3월 애플페이 론칭으로 컨택리스 결제 인프라가 대형 프랜차이즈 매장에 선제적으로 도입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역별 보면 컨택리스 결제 이용률은 평창이 서울보다 2배가량 높았다. 7개국 관광객은 평창에서의 결제 중 약 14%를 컨택리스 방식을 사용했다. 이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컨택리스 결제 단말기가 평창시내 조기 도입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컨택리스 결제는 해외에서 보편적인 결제 형태인 만큼 컨택리스 결제 단말기·시스템 구축 시 여행객의 이용률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패트릭 스토리(Patrick Storey) 비자 코리아 사장은 “외국인 관광객이 각자 지역과 문화에 따라 다른 소비 양상 및 결제 패턴을 보이는 점이 흥미롭다”며 “한국을 찾는 외래 관광객이 크게 증가한 만큼 방한 외국인의 결제 트렌드 분석이 국내 금융사·가맹점에 유익한 정보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영주 기자 ang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