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 의장단에 역대 최다 8명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장, 부의장 등 8명 선출 성공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부문(ITU-R) 전파관리 연구반 국제회의에서 정용준 단장(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이 부의장으로 선출되면서 ITU 전파통신부문에서 역대 최다 의장단 진출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데일리

우리나라 ITU-R 연구반 의장단.(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위규진 의장, 정용준 부의장, 김종호 부의장, 오대섭 부의장, 박종민 부의장, 임재우 부의장, 이황재 부의장, 이철희 부의장.(사진=한국연구재단)


앞서 지난해 열린 전파통신총회 및 ITU-R 연구반 회의에서 선출된 지상통신 연구반 의장(위규진 한국전파진흥협회 전문위원), WRC-27 준비그룹 부의장(박종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 전파통신자문반 부의장(임재우 전파연 연구관), 전파전파 연구반 부의장(김종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전문위원), 위성업무 연구반 부의장(오대섭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 방송업무 연구반 부의장(이철희 연세대 교수), 과학업무 연구반 부의장(이황재 싱크테크노 전문위원)에 이어 입후보한 모든 연구반에서 의장단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는 ITU 활동 이래 처음 의장을 포함해 ITU-R 부문 8개 연구반 모두에서 의장단을 확보했다. 선출된 각 연구반의 의장단은 오는 2027년에 개최되는 세계전파통신회의까지 이어지는 기간 동안 연구반 핵심과제를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주요 논의 의제로는 6G 국제표준인 IMT-2030 표준화와 주파수 발굴, 스펙트럼 가용성 평가 연구, 100기가헤르츠(㎓) 이상 대역 전파전파 연구, 위성 IMT-2020 표준화 등이 있다.

전파연은 ‘한국ITU연구위원회’를 운영해 ITU 국제표준화 활동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돼 국내 기업이 글로벌 진출을 하도록 표준 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김희원 전파연 원장 직무대리는 “전파통신 분야 우리나라 표준 전문가들이 국제무대에서 역대 최다 의장단 진출 성과를 이뤄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의장단을 비롯한 ITU 표준 전문가들이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주도적으로 활동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