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김 여사 문자 논란에 한동훈 집중포화... 與 당대표 후보 첫 토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경원 "당사자인 김 여사 문자 무시...정치적 판단 미숙"
윤상현 "한동훈 말바꾸기, 구속영장 때릴 일"
원희룡 "네거티브 참겠다", 한동훈 "내가 사천? 근거 대라" 되치기
한국일보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토론 시작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 문자 파동'을 놓고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이 격돌했다. 9일 첫 TV토론에서 경쟁 후보들은 김 여사가 보낸 다섯 차례 문자메시지를 모두 무시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집중포화를 퍼부으며 인성 문제와 총선 참패 책임론까지 파고들었다. 한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 입장은 사과가 필요 없다는 것이었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나경원 "당사자인 김 여사 문자 무시...정치적 판단 미숙"


나경원 후보는 주도권 토론 시작부터 한 후보를 직격했다. 그는 "(문자메시지) 원문을 보면 김 여사가 사과의 뜻을 명백히 밝히는 것으로 보이는데, 당사자의 이야기를 안 듣고 소통을 단절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 판단이 미숙한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한 후보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공개적으로 지적했고 대통령실에도 사과가 필요하다고 전달했다”면서 “여사께서 사과의 뜻이 없다는 것을 여러 경로로 확인했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실제로는 사과의 뜻이 없는데도 가타부타 답변을 했을 경우 오히려 분란의 소지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당시 김 여사 사과를 건의했지만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께서는 KBS 신년대담 때도 사과를 안 했고, 지금도 안 하고 있다"며 "사과할 의사가 있으면 나한테 허락을 구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 당대표 후보가 첫 TV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 후보는 문자 내용을 근거로 대통령실의 사과 의사와 별개로 김 여사의 사과 의사는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공격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당사자(김 여사)의 생각인데, 이를 (한 후보 측이) 당무 개입, 국정 농단에 비유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한 후보는 "본인이 당사자인 사안이라 더 문제"라며 "당사자 사안인 당무에 대해 당대표에게 개인적으로 텔레그램으로 상의하겠느냐"고 맞받았다.

윤상현 "한동훈 말바꾸기, 구속영장 때릴 일"


윤상현 후보는 문자 파동 이후 한 후보가 계속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한 후보의 입장이 ‘사적인 통로로 공적인 얘기를 하면 안 된다→ 문자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 사과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사과를 안 하겠다는 문자였다→ 당무 개입이다'로 바뀌고 있다는 주장이다. 윤 후보는 "특수부 검사라면 이렇게 말을 바꾸면 구속영장을 바로 때릴 일"이라며 한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반면 한 후보는 "내가 답을 바꿨다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응수했다. 김 여사의 사과 의사가 없었다는 것을 여러 통로로 전달받은 상태였다는 점을 강조하며 “그 상황에서 내가 사적 연락에 응했다면 더 문제가 되고, 만약 그 사적 답변 내용이 지금 공개됐다고 생각하면 더 심각한 악몽 같은 상황이 되지 않겠느냐”고 반박했다.
한국일보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9일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첫 토론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대표가 되면 김 여사와 당무 관련해 텔레그램으로 논의하겠느냐, 나는 하지 않겠다”고 사과 요구를 일축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이건 당무라기보다 그 당시 현안 문제”라며 “당연히 공적으로 협의하면서 사적으로 풀었어야 했다”고 반격했다. 윤 후보는 "형수님이 문자를 다섯 번이나 보냈는데, 그렇게 문자가 절절히 오면 '공적으로 논의해서 답 드리겠습니다'라고 답하는 것이 인간 아니냐"면서 "정치도 인간이 돼야 한다"고 한 후보의 '인성'을 직격했다.

후보들은 ‘김건희 여사가 사과했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을까’라는 진행자 질문에 모두 긍정의 뜻으로 동그라미가 그려진 팻말을 들었다. 다만 동상이몽이었다. 한 후보는 자신이 총선을 앞두고 대통령실에 사과를 요구했다는 점을 강조한 반면, 다른 후보들은 김 여사 문자를 무시한 한 후보 책임론을 강조해 서로 방점이 달랐다.
한국일보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윤상현(왼쪽), 원희룡 후보가 토론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네거티브 참겠다", 한동훈 "내가 사천? 근거 대라" 되치기


토론회에 앞서 문자 파동을 줄곧 거론하며 한 후보 공격에 앞장섰던 원희룡 후보는 전날 네거티브를 자제해 달라는 당 선관위 권고를 이유로 이날 문자 논란 관련 언급은 자제했다. 그러자 한 후보가 반격에 나섰다. 한 후보는 원 후보가 언론 인터뷰에서 ‘한 후보가 비대위원장 시절 가족들과 공천 논의를 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을 “거짓말” “명예훼손”이라고 비판하며 “어떤 가족과 어떤 공천에 개입했다는 말이었느냐”고 원 후보를 몰아세웠다. 하지만 원 후보는 “내가 할 말이 없어서 안 하는 게 아니다. 정책과 비전 경쟁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을 아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김소희 기자 kimsh@hankookilbo.com
박준규 기자 ssangkkal@hankookilbo.com
나광현 기자 nam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