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영표까지 가세한 홍명보 선임 후폭풍...결국 쟁점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박주호 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에 이어 이영표 전 부회장까지 가세하면서 홍명보 대표팀 감독 선임의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결국 쟁점이 무엇인지, 이대건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축구협회 부회장을 지낸 이영표 해설위원이 지적한 것 또한 감독 선임 절차와 과정입니다.

이 위원은 인터뷰를 통해 애초 국내 감독을 뽑으려 했던 게 아니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인 감독 2명과 홍명보 감독에게 의사를 묻고 그다음 전력강화위원회와 소통한 뒤 발표했어야 했는데 이 과정이 빠졌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