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44256 0372019042452044256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팝업TV]'와이키키2' 김선호X문가영, 짠내 성장기→깜짝 취중고백..폭소부터 설렘까지

글자크기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헤럴드경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캡처


김선호와 문가영이 짠내 폭발하는 청춘들의 리얼 성장기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설렘을 안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 10회에서는 차우식(김선호 분)이 한수연(문가영 분)에게 취중 고백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난 화에 이어 이번 화에서도 한수연의 신입사원 적응기는 계속됐다. 한수연은 자신을 싫어하는 티를 내는 담당PD로 인해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결국 담당 PD와 함께 술을 마시고 만취한 수연은 PD에게 분노를 표출하며 닭발로 그의 입술을 때렸다. 정신이 든 한수연은 자신을 데리러 온 차우식에게 "이 사람 뒤끝 엄청 긴데 이러다 잘리는 것 아니냐"며 걱정했다.

우식은 수연을 위해 담당PD가 필름이 잘 끊긴다는 사실을 이용하자며 작전을 세웠다. 그러나 또다시 계속되는 PD의 괴롭힘에 한수연은 이번에는 꽁치로 담당PD의 뺨을 때리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우식은 PD와 계속 술을 마셨고 결국 우식까지 만취하고 말았다. 만취한 우식은 말끝마다 지적하는 PD의 모습에 "말끝마다 사람 무시하고 말이야. 그러니까 수연이가 당신 입술을 닭발로 때린 거 아니야"라고 화를 내며, 수연이 했던 행동을 폭로했다. 이에 놀란 수연이 만류하자, 우식은 해맑게 웃으며 "맞다. 비밀이었지? 그래도 내가 꽁치구이로 때린 건 얘기 안 했어"라고 큰 목소리로 속삭이고는 기절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한수연은 PD일을 사과하는 차우식에게 "괜찮다"며 그동안 우식의 행동이 고맙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러자 차우식은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다. 네가 웃으면 나도 좋고, 네가 힘들면 나도 힘들다"며 "안 보이면 걱정되고 신경 쓰이고 그러니까"라고 숨겨왔던 진심을 고백했다.

이어 우식은 "수연아. 나 너한테 할 말 있는데. 실은 나 너 좋아해. 그것도 아주 많이. 처음 본 그 순간부터 단 한순간도 널 잊어본 적이 없어. 진심이야"라고 고백을 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차우식의 취중고백은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하며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선호와 문가영은 만취 연기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는 가하면 임팩트 있는 리얼한 연기력으로 폭소만발 장면을 완성시켰다. 취중고백이었으나 우식이 자신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된 수연이 앞으로 우식을 어떻게 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가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어떠한 방향으로 이끌어갈지 기대되는 바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젊은 청춘들의 짠내 폭발하는 성장기로 웃음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많은 공감을 이끌어내며 매회 호평을 받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