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정부 “최대한 신속히 지급하겠다” 재차 강조
소득 하위 70% ‘경계’인데… 정부 “최근 소득 급감분 고려”
양성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오른쪽)이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소득 하위 70%를 대상으로 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기준을 설명하고 있다. 세종=뉴시스 정부가 올해 3월 건강보험료를 기준 삼아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최근 급격히 소득이 줄었지만 이런 변화가 건보료에 반영되지 않은 가구에 대해서는 보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3일 ‘긴급재난지원금 범정부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지급 대상자 선정기준을 정했다. 4인 가구의 경우 직장가입자로 보면 본인이 부담한 건보료가 23만7000원 이하면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지역가입자 가구는 25만4909원, 직장·지역가입자가 모두 있는 혼합가구는 24만2715원 이하여야 한다. 구체적으로는 신청 가구원에 부과된 본인부담 건보료 합산액이 지난 3월 기준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면 지원 대상이 된다. 지급금액은 4인 가구 이상 기준 100만원이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
세계일보 2020.04.03 1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