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톱 뉴스

조선비즈

반포3주구 부담금 4억→1.6억… “재건축 아파트값 오르진 않을 듯”

정부가 29일 발표한 재건축 부담금 합리화 방안을 두고 재건축 조합들은 대부분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재건축 사업을 활성화 하려는 정부의 의지가 읽혔기 때문이다. 특히 부담금 면제액이 1억원으로 상향되면서 사실상 재건축 부담금에서 벗어나게 되는 수도권, 지방의 재건축 사업은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그러나 세부안을 두고선 아쉬움을 표하는 목소리도 작지 않았다. 이익 실현 시점과 관계 없이 준공 5개월 내에 부담금을 부과한다는 점과 최대 50%인 부과율 등이 여전히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금리인상,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남아 있는 만큼 이번 방안이 재건축 아파트 가격 상승을 유발할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서울 한강변 아파트 단지의 모습./뉴스1 ◇ ’면제액 1억원·공공주택 제외·10년 보유 감면’ 시장서 환영 재건축 부담금 면제금액을 종전 3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상향한 데 대해 시장에서는 ‘기대 이상’이라는 반응이 다수다. 면제금액이 1억원으로 상향되면서 지방과

시간대별 주요뉴스 모아보기

현재 기준 30분 이전의 기사 부터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