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톱 뉴스

중앙일보

尹, 해리스 부통령 접견 "바이든과 '동맹 발전방향' 공감대"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한국을 찾은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접견했다. 현직 미국 부통령의 방한은 2018년 2월 평창올림픽이 당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방한 이후 4년6개월 만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확대회의실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만나 “방한을 다시 한번 환영한다. 한·미 동맹은 한반도를 넘어서 글로벌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고 군사동맹에서 경제기술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저는 지난주 런던·뉴욕을 포함해서 여러 차례 만나 우리 동맹의 발전 방향에 대해 공감대를 가졌다”며 “저는 우리 국민의 자유, 안전, 번영을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으로써 한·미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

시간대별 주요뉴스 모아보기

현재 기준 30분 이전의 기사 부터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