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2202 0362019052052582202 06 0602001 6.0.10-RELEASE 36 한국일보 0 popular

‘봄밤’ 정해인 “한지민에 한 번도 누나라 부른 적 없어”

글자크기
한국일보

정해인이 한지민과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봄밤’ 정해인이 한지민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봄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해인, 한지민과 연출을 맡은 안판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해인은 극 중 로맨스를 그리게 된 한지민과의 호흡에 대해 “어떤 단어로 표현하기가 애매한 것 같다. 너무 좋다”며 미소와 함께 입을 열었다.

이어 정해인은 “촬영장에서 얘기도 많이 하고 서로 연락도 많이 하면서 대본 이야기도 많이 하고 편해진 것 같다”며 “워낙 성격이 털털하시고 사람을 편하게 해 주시는 힘을 가지고 계셔서 제가 조금 더 편하게 실제 동갑처럼 연기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극 중에서 정해인과 한지민은 동갑인 설정으로 출연한다.

또 정해인은 “실제로 촬영장에서는 누나라고 생각하지 않고 촬영을 하고 있어서 한 번도 누나나 선배님이라고 불러본 적이 없다. 촬영이 끝나면 그렇게 부를 생각이다”라고 말해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봄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다. ‘봄밤’은 MBC가 평일 10시 수목드라마를 폐지하고 처음으로 선보이는 오후 9시 드라마로 오는 22일 수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