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7917 0292019061253067917 06 0602001 6.0.5-RELEASE 29 OSEN 46565803

'태양의 계절' 윤소이, 아들 낳았다‥정한용 "친자 확인할 것"[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윤소이가 아들을 낳았다.

12일 방송된 KBS2 새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 김유월(오창석)은 윤시월(윤소이)의 결혼 소식에 외부와 연락을 차단한 채 은둔 생활을 했다.

월세도 밀렸고 신원을 다시 회복해야 저축한 재산도 찾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유월은 신원 회복을 하지 않았다.

사채도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 김유월은 우연히 황재복(황범식)이 괴한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다. 재복이 괴환에게 돈 가방을 빼앗기는 것은 물론 칼로 목숨까지 위협받는 상황에서 유월이 나타나 재복의 목숨을 구해줬다.

만삭이 된 시월이 출산이 임박해 분만실로 향했다. 최광일(최성재)이 눈물을 흘리며 시월의 곁에 있었다. 고통스러워하던 시월은 광일의 모습을 보며 유월로 착각했다. 시월이 "무서워"라고 하자, 유월이 "걱정마 내가 지켜줄게"라고 전했다.

시월은 아들을 낳았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황. 광일은 시월에게 "아이가 얼마나 예쁜지 몰라 어릴 때 내 모습이랑 똑 같아"라고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장월천(정한용)은 최태준(최정우)에게 한달이나 빨리 아이가 태어난 것이 이상하다며 친자 확인을 하라고 지시했다.

황재복은 유월에게 "자네 아니었으면 벌써 황천길 갔다"며 "목숨값은 꼭 갚겠다"고 밝혔다. /rookeroo@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