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7566 0962019071853817566 06 0602001 6.0.9-release 96 스포츠서울 0

'골목식당' 에비돈집 돈가스 혹평→박재범X하온, 타코집 방문(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골목식당' 타코집이 신 메뉴 장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가운데, 가수 박재범과 하온이 특별 시식단으로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에비돈 집은 새로운 단일 메뉴로 첫 장사를 시작했다. 튀김꽃을 시도했으나 생각처럼 잘 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였다. 어려움은 계속됐다. 단일 메뉴임에도 20분 동안 음식이 준비되지 않은 것. 주방장은 "신경을 써야 해서 빨리빨리 할 수가 없다"며 어려움을 드러냈다.


뒤이어 백종원이 솔루션을 위해 가게를 찾았다. 30인분 판매에도 어려움을 겪은 이들은 "내일은 다시 돈가스를 팔아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고충을 들은 백종원은 "어떤 거든 힘들다. 한 번 해보고 이러는 건 말도 안되는 소리다"라고 다시 조언했다.


이어 "힘든 거 이겨내지 못하면 안 된다. 새우 한 가지만 갖고도 힘들다고 하면 어떡하냐. 돈가스도 쉽지 않다"며 쓴소리를 했다. 하지만 계속해서 힘든 내색을 보이는 두 사람에게 "저녁에 돈가스를 팔아보고 최종 결정을 해라"고 말했다.


타코와 부리토 집 사장은 또 다시 의견 충돌에 부딪혔다. 정통과 한식화 두 가지를 잡고자 하는 남편에게 부인은 "정체성 잃어버리는 거 금방이다"라며 한 가지에 집중할 것을 조언했다. 뒤이어 백종원이 가게에 방문했다. 결정을 묻는 백종원에게 두 사람은 "한식화가 아닌 정통으로 가겠다. 멕시코 음식의 브랜드를 위해 (한식화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백종원은 "몇 번 먹어보면 강력한 무기다. 응원하겠다"며 그들을 지지했다. 이어 바삭한 식감의 고기인 '치차론' 을 제안하며, 정통 방식을 고른 이들의 선택에 힘을 보탰다. 며칠 뒤 가게를 다시 방문한 백종원은 자신의 조언을 듣고 개선하려고 하는 이들이게 "노력을 기본으로 하고 장사를 시작해야 한다. 고맙다"라며 따뜻한 말을 건넸다. 치차론 부리토와 타코를 맛 본 뒤에는 "맛은 있는데 바삭하지 않다"며 더 나은 방향을 제시했다.


에비돈 집은 저녁 장사를 시작했다. 백종원 대표의 부탁으로 포방터 돈가스 집 사장들이 가게를 직접 방문해 여러가지 조언을 했다. 뒤이어 가츠돈 시식을 한 부부는 "안 파셨으면 좋겠다. 고기가 너무 퍽퍽하고 이 상태로 팔면 손님들 평이 안 좋아질 것 같다"고 혹평했다.

뒤이어 사장은 직접 가져온 반죽 물과 빵가루, 손질된 고기로 직접 시범조리에 나섰다. 이를 상황실에서 지켜본 3MC는 "저게 성격이다. 완벽 주의자다"고 칭찬했다. 뒤이어 포방터집 사장은 "몸이 피곤하고 고단하면 손님들 입은 즐겁다"며 장사 철학과 비결을 전달하며 감동을 안겼다.


스포츠서울

타코집은 신 메뉴와 함께 장사를 시작했다. 반응은 성공적이었다. 새로운 메뉴를 맛 본 손님들은 "저번보다 훨씬 맛있다"고 칭찬했고, 추가 주문을 하기도 했다. 이날 특별 시식요원으로는 가수 박재범과 하온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박재범의 팬이라고 밝힌 황은지는 "악수해도 되냐"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조리를 하는 내내 박재범을 보며 미소를 짓고 눈을 떼지 못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타코를 한 입 먹은 박재범은 "맛있다"고 감탄했으며, 하온 역시 "고수를 원래 먹지 못하는데 조화가 잘 되서 맛이 좋다"고 칭찬했다.


뒤이어 신 메뉴 치차론 타코의 시식도 이어졌다. 박재범은 "대박이다. 식감도 바삭하다"라며 극찬했고, 하온 역시 "둘 다 맛있다"며 시식을 멈추지 못했다. 부리또 시식도 계속 됐다. 황은지는 "진짜 행복하다. 추억 만들어주신다고 했는데 진짜 만들어주셨다"며 백종원의 배려에 감사함을 드러냈다.


박재범은 "저랑 친한 친구들이 멕시코 사람들이다. 친구들이 멕시칸 가게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거기랑 진짜 맛이 비슷하고 정말 맛있다. 이런 맛이 대중화되어야한다"라며 극찬을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칼국수집에는 '삼대 천왕'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칼국수 장인 한상욱이 등장해 육수 및 기본적인 조리에 대한 조언을 했다. "그는 2년 전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각나서 왔다"라며 "잘 되셨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마음을 건넸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사진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