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1508 0372019081354361508 06 0603001 6.0.9-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POP이슈]"지자체 홍보와 달라" 송가인, 홍보대사 출연료 논란에 뜻밖의 곤혹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송가인/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수 송가인이 홍보대사 출연료 액수로 뜻밖의 곤혹을 치르고 있다.

최근 송가인은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당시 농업박람회 측은 송가인을 홍보대사로 위촉하면서 출연료로 3500만 원을 책정했다. 그러나 송가인의 출연료의 액수가 뜻밖의 논란이 되었다.

현재 송가인은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와 전남도 관광 홍보대사를 겸임하고 있다. 앞서 송가인은 전남도 관광 홍보대사를 맡을 때 무보수로 홍보하기로 했다. 연예인이 홍보대사를 맡을 경우, 정부의 예산 집행지침에 따라 출연료가 지급되지 않기 때문이다. 또는 상황에 따라 실비 보상 성격의 사례금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송가인이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를 맡을 때는 3500만 원의 출연료를 받게 되면서, 이는 옳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다. 전남도 관광 홍보대사는 무보수로 홍보를 하면서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는 유보수로 하는 게 맞지 않다는 것.

송가인이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로 출연료를 받게 된 이유는 있었다. 농업박람회 측은 "송가인은 홍보대행사이기 전, 대행사를 통해 섭외된 홍보 계약 당사자다. 박람회 홍보를 위해 제작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대신 출연료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농업박람회 측은 "현재 송가인이 맡고 있는 박람회 홍보대사와 지자체 홍보대사는 성격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전남도 관광 홍보대사는 지자체 홍보대사이지만, 농업박람회 홍보대사는 지자체 행사의 홍보대사이기 때문이라는 말이었다.

그러나 여전히 일부 대중들은 지자체 행사도 사실상 지자체 홍보라고 지적하며 출연료를 제한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는 박람회 취지에 맞지 않으며, 홍보비의 상당 부분이 연예인 홍보비에 쓰인 것이 옳지 못하다는 의견이다.

결국 송가인은 박람회 홍보대사 출연료를 받게 된 이유로 뜻밖의 곤혹을 치르고 있다. 앞서 다른 연예인들도 박람회 홍보대사를 맡았을 때, 출연료를 받았던 사실을 생각하면 꽤나 난처한 상황이다. 여전히 대중들은 송가인의 출연료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