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5336 0512019082354565336 06 0602001 6.0.12-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악플의 밤' 홍경민·서유리, 악플 적극 해명→쿨한 인정까지(종합)

글자크기
뉴스1

JTBC2 '악플의 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가수 홍경민, 성우 서유리가 '악플의 밤'에 출연했다.

23일 오후에 방송된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는 홍경민, 서유리가 게스트로 출연, 자신들을 향한 악플을 낭송했다.

홍경민이 먼저 단상에 올라 악플을 낭송했다.

홍경민은 "흔들린 우정 말고는 아무것도 없잖아", "차태현과 한 홍차로 쫄딱 망함", "보급형 고수는 무슨, 리즈시절도 중수", "지겹다, 기술이나 배워라", "흔들린 우정 가사가 쓰레기"등의 악플을 읽으며 "노인정"이라고 흥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홍경민은 '어중간한 가수'라는 악플에는 쿨하게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경민은 H.O.T.와 데뷔 동기라며 뒤이어 조성모, god 등의 출현으로 자신은 어중간한 위치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대박 났을 것이라 생각하는 '흔들린 우정'의 음반 판매량이 30만 장으로 그때 당시에는 판매량마저 어중간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홍경민은 '보급형 고수'라는 말은 자신이 직접 했던 말이라며 고수를 닮았다는 말에 부정하기 위해 한 말이기 때문에 "내가 단 악플에 왜 다시 악플을 다냐"며 흥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홍경민은 '흔들린 우정'은 자신이 직접 만든 노래가 아니기 때문에 자신의 이야기라고 오해하는 사람들에게 적극 해명했다.

홍경민은 히트곡에 대해서는 감사하지만 "꼭 한 곡이었어야 했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후', '내 남은 사랑을 위해', '흔들린 우정' 무대를 연달아 선보였다.

홍경민은 가수 故 신해철에 대한 인연을 회상했다. 홍경민은 신해철을 보고,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밝혔다. 홍경민은 결혼식을 일주일 앞둔 터라 장례식에 참여하지 못해 "마음의 빚이 있다"며 이후 신해철 추모 공연에 참여하고 싶다고 의사를 밝혀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서유리도 단상에 올랐다.

"성우 할 목소리도 아닌데 나댐", "취집 성공", "성형 거짓말"이라는 악플에는 "노인정"을 외쳤다. 서유리는 '취직+성공'이라는 취집이라는 말에 "맞벌이인데, 무슨. 지금은 제가 더 돈이 많다"며 당당히 외쳤다. 이어서 "탈모인을 무시하고 조롱했다"라는 악플에는 "인정"을 외치며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서유리는 '성우 할 목소리도 아닌데'라는 악플에 대해 "성우는 목소리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연기력이 바탕이 돼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홍경민은 "서유리씨 목소리 알아듣지도 못할 것이다"라며 서유리의 의견에 동감했다. 서유리는 자신의 어머니도 제 목소리를 구별하지 못한다며 AI 음성 서비스 빅스비의 목소리 주인공이라고 밝혀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서유리는 '성형 안 했다'라고 거짓말을 했다는 말에 "데뷔 전에 성형을 다 했다"고 솔직하게 밝히며 데뷔 후, 병으로 인해 얼굴이 달라진 시기에 "그때 성형이 아니다"라고 한 것이 와전이 됐다고 밝혀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서유리는 설리를 "이 시대의 인플루언서"라고 말하며 자신의 롤 모델이라고 밝혔다. 설리는 서유리와 연락하고 지내자고 하며 기뻐했다. 설리는 "아무도 올릴 것 같지 않은데, 내가 올리면 예뻐"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하며 "마약 했다는 이야기가 그래서 나온다"고 덧붙여 모두를 초토화시켰다.

서유리는 '탈모인들의 역적이 된 사건'에 대해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했다. 서유리는 신인시절 사기를 당했는데, 그중 한 명이 탈모인이어서 '대머리 돼라'라는 글을 올렸다며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이후에 자신도 병으로 탈모가 왔다며 고생했다고 덧붙였다.

서유리는 도 넘은 악플러들에게 변호사 비용까지 써가며 고소 진행을 했다고 전했다. 민사소송을 하지 않아 비용을 오롯이 자신이 부담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하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