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7049 0512019082654587049 06 0602001 6.0.12-HOTFIX 51 뉴스1 46565803 related

[RE:TV] "최수종과 달라" '집사부' 노사연·이무송, 티격태격 현실부부 등장

글자크기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만나기만 하면 싸우는 '현실부부'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안겼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사부로 출연해 상승형재(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와 결혼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들과의 첫 만남은 녹음실에서 이뤄졌다. 지난 새벽에 야식을 먹고 자서 역류성 식도염으로 노래가 잘 안 된다던 노사연은, 멤버들이 오자 갑자기 노래를 능숙하게 부르기 시작했다. 이에 이무송은 "그동안 안 되던 녹음이 너희들이 오니까 잘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노사연은 "(이무송이) 하도 여자들을 보면 좋아하는 걸 봐서 복수하고 싶었다"라고 맞받아치며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로 멤버들을 반겼다.

한 마음 한 뜻이 될 때도 있었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최수종과의 비교에 대해서 이무송은 "그게 말이 되냐"라고 했고, 노사연은 "어떻게 인간이 그럴 수가 있나"라고 말했다.

노사연은 결혼을 '복권'으로 비유했다. 그는 "결혼은 복권이다. 안 맞으니까"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만큼 안 맞는데 함께 사는 게 '기적'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어 "나는 결혼하고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고 했지만 26년을 버티지 않나"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무송은 "난 가슴이 철렁했다. 결혼한지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고 하는 거다. 이유를 물으니까 자기는 결혼을 해보니까 다 알고 여기까지만 하고 집에 가겠다고 하더라. 자기는 욱해서 말했어도 남편에게는 굉장히 충격이다"라고 말했다.

시종일관 투닥투닥 싸우는 두 사람을 보며 양세형은 "만나지 30분만에 12번을 싸웠다"라고 말했다.

식사자리에서는 큰 싸움이 일기도 했다. 두 사람이 부부싸움을 했던 에피소드를 풀면서 시비를 가려달라고 한 것. 이무송은 "노사연의 여자 후배와 밥을 먹으러 갔다. 후배가 깻잎장아찌를 먹는데 깻잎이 잘 안 떼지는 거다. 내가 먹다가 깻잎을 잡아줬는데 그거 잡아줬다고 부부싸움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노사연은 "그건 그 여자를 계속 보고 있었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무송은 "안 보고 있었다. 그냥 매너다. 지금도 내가 고기를 굽고 있다. 난 그냥 내가 뭘 해주는 게 좋은 사람인 거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해줬다. 집사람도 그 점을 멋있다고 해놓고 문제 삼으니 답답하다"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바꿔서 생각을 바꿔봐라. 내 여자친구가 있는데 내 남자후배와 셋이 밥을 먹으러 갔는데 깻잎을 눌러 줬다고 생각하면 내 입장에서 기분 되게 묘할 것 같다"라고 했다. 육성재도 "사랑하는 사람이 싫어하는 걸 안 하는 게 매너"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두 사람은 애정표현과 '티격태격' 말싸움을 이어가며 '현실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꽃을 주며 고백을 하다가도 모기를 잡으며 무드를 깨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무송은 다시 태어나면 '나방'이 되고 싶다면서, 노사연이 더 좋은 남자를 만나길 바란다는 이유도 덧붙였다. 이들은 현실적인 부부의 모습을 담은 '부부 십계명' 만들기를 시작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