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9693 0372019092255129693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 '멜로가 체질' 전여빈X손석구, 봉사활동으로 가까워졌다…한준우 일기에 눈물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쳐


전여빈과 손석구가 봉사활동으로 가까워졌다.

전날 2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는 이은정(전여빈 분)이 홍대(한준우 분)가 남긴 일기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손범수(안재홍 분)가 드라마에 안마의자 피피엘을 넣는것을 거절하자 소진(김영아 분)이 황한주(한지은)와 추재훈(공명 분)을 불렀다. 황한나는 추재훈에게 턱에 난 상처에 대해 물었고 추재훈은 "면도를 하다가"라고 답했다. 이어 소진이 감독님을 설득하라고 하자 추재훈은 황한주가 요즘 쌓여있는 일이 많다며 자신이 가겠다고 나섰다.

이어 일에 지친 임진주(천우희 분)는 "우리 놀아요. 일 그만하고 어디가서 놀자고" 제안했다. 이에 손범수는 "우리 화끈하게 멀리 갑시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임진주, 손범수, 황한주, 추재훈이 월미도로 떠났다.

홍대가 이은정에게 "급한거도 아닌데 왜 밤을 새워. 머리아파서 일을 하다니 그건 일 중독이다. 보통은 휴식이라는 방법을 사용한다"라며 잔소리 했다. 하지만 이은정이 바라본 곳에는 홍대가 없었다.

상담을 받으러 간 이은정은 "아무말도 하지않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모습으로 나타난다"라고 말했다. 심리 상담사는 "평소에도 그런 모습을 봤냐"고 묻자 이은정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 늘 다정했다"고 했다. 이어 이은정은 "내가 그 사람을 이용하는거 같다. 서운하네 아니라 미안하다. 난 여전히 그 사람을 필요하고 그 사람을 보고 싶다. 그래서 나한테 화내는 건가?"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이에 심리 상담사는 "중요한 미션 하나 주겠다. 일을 잠깐 쉬어라 여행이 아니어도 다른 환경에서 지내기. 휴식은 집에서 하는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은정은 자신이 후원하고 있는 보육원에 찾아갔다. 이은정은 해맑게 뛰어노는 아이들 사이에서 상수(손석구 분)를 발견했다. 이은정은 "저 사람 뭐 그런거예요? 사회 봉사원? 죄 짓고 오는 그런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보육원 직원은 "버는 족족 기부해서 뭐먹고 사나 했는데 여기서 밥 먹더라 일없으면 여기서 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수는 전재산을 기부했다는 이은정에 "근데 또라이야? 다 기부하면 어떡해?"라고 했다.

봉사활동을 하며 하기 싫어하는 것 같다는 이은정에 상수는 "나한테는 이게 노는거다. 노는거는 중요하다. 균형을 위해서"라며 균형이 없으면 넘어져 넘어지면 어떻게 되는지 알아?"라고 묻자 이은정은 짜증내며 "아프겠죠"라고 답했다.

이후 상수는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안에서 이은정에게 "당신은 오늘 값진 여행을 한거야 이제 집에가서 선물을 받아 가면있어. 그러기 위해서 지금 뭘 해야 할까?"라며 하차벨을 눌렀다. 이에 이은정은 "대체 감독은 어떻게 하는거지? 이게 정상생활이 가능하다고?"라고 말했다.

한편 집에 도착한 이은정은 홍대가 남긴 일기를 봤다. 이은정은 홍대의 '날 위해서 부디 너를 지켜줘'라는 말에 "그럴게 내가 해낼게"라고 답하며 눈물을 흘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