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6297 0512019111456286297 06 0602001 6.0.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40535000 1573741432000 related

'동백꽃' 까불이=흥식이 아빠였다…공효진, 강하늘에 '이별' 선언(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연쇄살인마 '까불이' 정체가 밝혀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옹산파출소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이 드디어 까불이를 잡았다.

이날 황용식은 까불이를 박흥식(이규성 분)으로 거의 확신했다. 연인 동백(공효진 분)에게 "내가 못 잡을 놈 같냐. 나 믿어라. 까불이 쳐넣고 필구 빨리 컴백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동백 아들 필구(김강훈 분)가 안전을 위해 아빠 강종렬(김지석 분)을 따라갔기 때문.

황용식은 범인의 몽타주, DNA가 박흥식과 일치하지 않자 분노했다. 그는 "정황상 흥식이가 맞다. 모든 증거가 흥식이라고 하는데! 왜!"라며 파출소에서 언성을 높였다. 그리고 무언가 느낌이 온듯 밖으로 뛰쳐나갔다.

황용식은 "'왜 죽였을까'가 아니라, '왜 살인을 멈췄을까'를 생각했어야 했다. 그 5년 전에 누군가 사고를 당했다"며 누군가를 떠올렸다. 흥식이 아빠(신문성 분)였다.

흥식이 아빠는 황용식을 보자마자 "왜. 나 잡으러 왔어?"라고 물었다. 박흥식이 뒤따라 방에 들어가 "형. 내가 다 책임질 수 있다. 내가 자물쇠도 더 달고 그러면 되니까 한번만. 그냥 한번만"이라며 애원했다. "난 아빠밖에 없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황용식은 "아저씨 가시죠"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까불이는 검거됐다. 그는 경찰서에 들어가며 언론을 향해 "시끄럽다고! 사람이 사람 죽일 수도 있지. 유난들 떤다"고 소리쳤다.

아빠를 따라갔던 필구는 결국 엄마 품으로 돌아왔다. 황용식 엄마 곽덕순(고두심 분)으로부터 '혹이라도 없어야 한다고 얘기했다'는 말을 듣게 된 동백. 그는 분노하며 "어른이 왜 그러셨냐. 혹이라니, 필구가 왜 그런 말을 들어야 하냐"면서 오열했다. 이어 "회장님 그 빚 못 갚는다. (내가 그랬듯) 필구 평생 기억할 거다"고도 말했다.

동백은 바로 필구를 데리러 갔다. 도시락도 제대로 못 싼 채 학교생활을 하는 모습에 속상하고 화가 치밀어 올랐다. 동백은 강종렬을 만나 "너 한번만 더 찝쩍대면 전국민이 다 알게 친자 소송할 테니까 덤빌거면 네 거 다 걸고 덤벼"라고 경고했다.

방송 말미 황용식은 동백에게 전화를 걸어 까불이를 잡은 기쁨을 표했다. 동백은 "내가 용식씨한테 반했던 곳에서 만나자"고 했다. 황용식은 동백에게 달려와 보자마자 뽀뽀했다.

하지만 "헤어지는 거 진짜 못해"라고 입을 연 동백은 통곡하며 헤어지자는 말을 건넸다. "나 좋자고 필구 울리기 싫다. 자꾸 내 눈치를 보고 날 닮는다. 내가 너무 철이 없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결국 동백은 필구가 가장 중요하다며 "저 여자 말고, 그냥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