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3226 0772019111556303226 06 0601001 6.0.20-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02298000 1573802330000 related

엑스원, '프듀' 조작 파문에 결국 'V 하트비트' 불참(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텐아시아

그룹 엑스원./ 텐아시아 DB


그룹 엑스원이 결국 V앱에서 주최하는 시상식인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이하 ‘V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엠넷(Mnet)은 이날 ‘프로듀스’ 시리즈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하며 “엑스원이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는 입장을 냈다.

엠넷은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X1’은 11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며 “아울러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다”고 설명했다.

엑스원이 참석할 예정이었던 ‘V 하트비트’는 오는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그러나 엑스원이 탄생한 배경인 ‘프로듀스X101’을 비롯해 ‘프로듀스’ 전 시리즈가 조작됐다고 알려지자 엑스원의 행보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오늘(15일)까지만 해도 엑스원은 ‘하트비트’ 레드카펫만 밟지 않고 무대엔 예정대로 참석할 예정이었다. ‘V 하트비트’는 가입비를 낸 팬들을 대상으로 선예매를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엑스원은 예정대로 참석하기로 한 것이다.

그러나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엠넷은 엑스원의 ‘V 하트비트’ 불참 소식을 알리며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 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 다음은 엠넷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엠넷입니다.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X1’은 11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습니다.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