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3520 0042019111856343520 06 0601001 6.0.18-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56156000 1574733586000 related

'1박2일'·씨름·정해인...확 바뀐 KBS 예능 "목표는 자신감 회복"(종합)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아온 '1박2일'부터 씨름, 배우 정해인을 앞세운 다큐멘터리 예능까지. KBS가 대대적인 변화를 꾀한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5층 국제회의실에서는 KBS2 신규프로그램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KBS 이훈희 제작2본부장, 이재우 예능센터장, '1박 2일' 이황선 CP,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조현아 CP, '씨름의 희열' 최재형 CP,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기훈석 PD가 참석했다.

이훈희 본부장은 "그간 KBS를 두고 '활력이 떨어진다', '정체기다'라는 말이 나왔다. 시도하는 변화의 결과가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다. 하지만 KBS 예능국이 활발하게 움직이기 시작했고 활력이 생겼다는 것에 점수를 주셨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건 국민 예능 ' 1박 2일'의 부활이다. 오는 12월 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방글이 PD가 맡았고 기존 멤버인 가수 김종민 외 배우 연정훈, 김선호와 개그맨 문세윤, 가수 딘딘과 라비가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

이날 이황선 CP는 개편 방향과 관련 "'1박 2일' 본래의 재미를 살린다. 포맷만 바뀌면 제3의 프로그램이 될 가능성이 높아 포맷 자체를 유지하고 출연자와 연출자의 관계 변화를 가지고 풀어나갈 생각"이라면서 "출연자들이 익숙해지면 그때 가서 포맷이나 구성의 변화를 꾀할 예정이다. 출연자들과 연출자가 젊어졌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황선 CP는 이번 시즌4의 멤버 캐스팅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을 "독점 출연"을 언급했다.

그는 "이번에 출연자는 다른 예능에 출연하지 않아서, 참고할 영상도 없었다. 그렇게 한 분 한 분 모셨다. 지금 예능이 참 많고, 여러 예능인이 겹치기로 출연을 많이 하는데, '1박 2일'에만 독점적으로 출연하는 분들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겠다"고 이야기했다.

'1박 2일'이 새 시즌으로 돌아오면서 관심을 모았던 출연자 검증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황선 CP는 "제작진이 할 수 있는 한도 내에서 출연 자체에 적합한 사람인지 검토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이재우 예능 센터장 역시 "출연자 자문 회의를 거쳐 한 번 더 검증을 해서 출연자를 선정하고 있다. (출연자의 논란) 위험성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최종 막바지 정리 중이다. 자문 기구를 통해 최대치로, 합법적으로, 상식 안에서 조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박 2일' 외에도 새로운 예능프로그램이 첫 선을 보인다. 경제 예능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다큐멘터리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스포츠 예능 '씨름의 희열'이 그 주인공이다.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은 20~30대에게 경제 지식을 쉽고 재밌게 설명하는 경제생활 예능프로그램이다. 아나운서에서 프리랜서를 선언한 방송인 장성규가 MC를 맡았다. 오는 19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이다.

기훈석 PD는 프로그램에 대해 "본격 경제예능이다. 전세 월세 적금 예금부터 시작해 결혼 축의금, 회식까지 젊은 친구들이 궁금해하지만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사회생활에 대해 알려준다"며 "딱딱한 프로그램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메인 MC인 장성규씨가 근엄한 선을 넘는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KBS1 '걸어서 세계 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시킨 프로그램이다. 배우 정혜인이 데뷔 7년 만에 출연하는 단독 리얼리티로 주목받고 있다. 오는 26일 밤 10시 처음으로 방송된다.

조현아 CP는 "만들 때부터 굉장히 설렜던 프로그램이다. 정해인이 기획해서 직접 걷고, 먹고, 체험하는 '걷큐멘터리'"라며 "드라마와 영화로 정해인 씨를 봤을 땐 착하고 바른 이미지의 청년이었는데 패기 넘치고 의욕 넘치는 청년이라서 깜짝 놀랐다"고 설명했다.

조 CP는 "정해인은 먹고 싶고 마시고 싶고 좋고 싫고를 표현하고 싶어하는 평범한 친구다, 프로그램을 보다면 어느순간 '같이 있나?'라는 착각이 들 정도일 거다. 그만큼 솔직하고 친근하다"고 매력을 언급했다.

최근 온라인에서 부는 씨름 열풍을 방송에 옮긴 '씨름의 희열' 역시 기대작이다. 태백급(80kg 이하)과 금강급(90kg 이하) 상위 랭커인 최정예 선수 16명이 출연해 경량급 천하장사인 태극장사에 등극할 1인을 가리는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이다. 오는 30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재형 CP는 씨름에 대해 "KBS만이 할 수 있는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지난 추석 때 씨름이 화제가 되기 전부터 기획을 해왔었는데 그렇게 화제가 된 것을 보고 확실한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을 기획하며 씨름 경기도 직접 보니 마오리족 전사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선수들에게 사람을 빨아들이는 매력이 있더라"고 짚었다.

이훈희 본부장 역시 "최재형CP가 '슛돌이'를 한 PD다. 처음에 씨름을 하겠다고 해서 하필이면 '왜 씨름이니' 하면서 처음에 반대했었다. 그런데 조금 시간이 지나면서 최재형 CP에게 설득 당했다. 제가 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는 것을 최재형 CP가 증명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이훈희 본부장은 "개편의 목표는 시청률을 회복해 KBS의 경영에 도움이 되는 것도 있겠지만,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과 위로를 줘야 하는 역할을 잘 해내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가장 큰 목표는 구성원들의 자신감 회복이다. 어떤 방식으로든 결과가 좋아야 자신감이 따라오겠지만, 수치나 숫자 그 이상의 가치를 두고 있는 부분"이라며 "(구성원들이) 언제든 다시 용감해질 수 있다는 걸 느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KBS2]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