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422 0562019120756750422 06 06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82798000 1575682824000 related

40년 만에 박원숙 조우한 양정화 ”남편과 사별했지만 손주가 둘”

글자크기
세계일보

탤런트 박원숙이 자신의 MBC 공채 탤런트 동기 양정화와 40여년 만에 조우해 회포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 ‘모던패밀리’에서 배우 박원숙은 경기도 일산의 세컨드 하우스에서 양정화를 초대하는 모습으로 꾸며졌다.

양정화는 공채 탤런트로 김수현 작가의 ‘새엄마’에 출연했지만 활동 5년 만에 결혼과 동시에 은퇴했다.

세계일보

공채 탤런트 시절, 친언니처럼 따랐던 박원숙의 ‘소환’에 큰 용기를 내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는 양정화는 ‘왜 은퇴를 했냐’라는 질문에 “너무 바빠서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쉬지 않고 4~5년을 활동을 했다. 여러 가지로 힘들었는데, 마침 결혼하자는 사람이 있었다. 결혼 생활이 참 좋았다”라며 웃었다.

이어 “남편과 4년 전 사별했는데, 따뜻한 분이었다. 이제 마음이 좀 나아졌다”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언제 남해도 한번 놀러 오며 여유롭게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위로했다.

“인기 있을 때 은퇴하지 않았냐”는 박원숙의 질문에 양정화는 “방송생활이 힘들었다. 언니는 요새 쉬고 싶다고 하지 않냐. 난 그 당시에 좀 쉬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그러다 결혼하자는 사람이 생겨서 결혼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양정화는 “은퇴 후 연락하고 지낸 사람이 없었다. 결혼 생활에 충실했다”며 연예계 생활하면 마음이 다시 흔들릴 것 같았다고 했다.

”애가 있냐”는 박원숙의 질문에 양정화는 "애는 손주가 둘 있다"라며 "아들이 마흔하나고 손자 10살, 손녀 6살이다"고 답했다. 또한 양정화는 남편과 사별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4년 됐다. 아주 좋고 따뜻한 분과 살았다. 마음 속에 정말 깊은 정이 많이 들었다. 내가 남편이 좋으니까 일보다 가정에 집중할 수 있었지”라며 “그립다. 4년 되니까 조금 나아졌는데 그 전에는 너무 보고싶더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MBN ‘모던패밀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