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1834 0232019121056791834 06 0602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true true true false 1575931136000 1576016014000 related

'아이콘택트' 백세리, 성인배우 활동 7년 후회하냔 이채담 질문에 "다시 태어나고 싶었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전직 성인배우 백세리가 갑작스럽게 은퇴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전직 성인 배우 백세리가 갑작스럽게 은퇴한 이유를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성인 배우 이채담이 동료였던 백세리와 눈 맞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세리와 마주 앉은 이채담은 "블로그를 통해 언니의 은퇴 소식을 접했다. 번호도 바뀌었고 언니의 소식을 아는 사람도 아무도 없었다"고 말하며 말없이 은퇴한 백세리를 향해 섭섭함을 토로했다.


이어 이채담은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은퇴한 거냐. 성인 배우로 일했던 그 7년이 후회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백세리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일을 그만두고 더 숨어버린 것도 있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백세리는 "아빠가 암 치료 중"이라며 "집에 가서 농사일을 거들면서 세상을 보는 관점이 바뀌었다. 배우로 생활할 때는 '돈을 벌어야 한다'는 강박이 있어서 억지로 웃으면서 일했다. 하지만 가족과의 교류가 다시 생기면서 성인 배우를 했던 게 신경 쓰이더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일을 했다면 어땠을까','인생을 너무 돈만 보고 앞만 보고 달려왔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백세리는 악플로 인해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집에서 혼자 사람들이 달아놓은 악플을 보는데 감정이 복합적으로 터졌다. 마음이 아팠고 어떨 때는 자괴감도 들었다. '나는 열심히 연기하면서 살아왔는데 사람들은 왜 돌을 던질까' 싶더라"고 말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