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5197 0042019121056795197 06 0601001 6.0.22-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38910000 1575939137000 related

"대인기피 있었다"…'아이콘택트' 성인배우 백세리가 밝힌 잠적 이유

글자크기
YTN


성인배우 백세리가 갑작스러운 은퇴 이유를 털어놨다.

9일 방송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성인배우 이채담이 사연 신청자로 등장했다. 이채담은 함께 활동을 하며 친하게 지냈지만 갑작스럽게 은퇴하고 연락을 끊은 동료배우 백세리와의 눈맞춤을 신청했다.

자신을 6년차 성인배우로 소개한 이채담은 자신의 직업에 대해 "내가 좋아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주위 시선은 신경 쓰지 않고 걸림돌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눈맞춤' 상대로 신청한 백세리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이채담은 "같이 작품을 하며 4~5년전부터 친하게 지내게 된 언니"라며 "언니가 칭찬도 많이 해줬고 힘들 때 나쁜 마음을 먹지 말라고 이야기도 해줬다. 그런데 그러던 사람과 하루 아침에 연락이 단절이 됐다. 번호도 바꾸고 잠수를 탔더라. 은퇴를 한다는 이야기도 내게 해주지 않았다. 블로그 같은 데서 보고 알게 됐다. 동료 배우들도 연락이 되지 않는다더라"고 말했다.

마침내 이채담은 백세리와 눈을 마주치고 마주 앉게 됐다. 백세리는 자신이 10년 전 초등학교 교사로 발령이 났다가 돈 때문에 성인 배우 일을 선택해 수십 편의 영화를 찍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 일이 지금 나의 발목을 잡지 않았을까 싶더라. 대인기피증 때문에 배우 활동을 하면서 친구도 사귀지 않고 외톨이로 지냈다"고 그동안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채담은 마주하게 된 백세리에게 "연락처도 바꾸고 잠수타더라"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에 백세리는 "대인기피가 있다. 내가 메시지를 주고받는 지인이 10명도 안되다"며 내가 너무 마음을 닫고 살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채담이 은퇴 이유를 묻자 백세리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일을 그만 두고 더 잠수를 타게 됐다"고 조심히 답했다.

백세리는 악플로 인한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심한 악플이 너무 많이 달려있었고 그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터진 것 같다. 너는 그런 악플도 무던하게 넘어가는데 나는 악플이 달리면 진짜 아팠다. 악플로 인해 자괴감까지 들었다. 나는 열심히 살며 연기를 한 것 뿐인데 왜 이렇게 돌은 던질까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내가 너한테 시기 질투를 해서 내거 너의 험담을 하고 다닌다는 악플들도 달려있었다. 그게 방향이 잘못된 것 같았다"며 이채담과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도 솔직히 말했다.

백세리의 솔직한 고백에 이채담은 "언니에게 이런 힘든 일이 있는 줄 몰랐다. 이제라도 아프면 나에게 손을 내밀어 달라. 잠수 타지 말고 나에게 먼저 연락해 달라"고 백세를 위로했다.

다양한 사연으로 인해 그들의 기쁨은 물론, 아픔까지도 공유하게 되는 '아이콘택트' 프로그램을 통해 백세리와 이채담 두 사람이 다시 진실한 인연을 이어가길 기대한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ytnplus.co.kr)
[사진제공 = 채널A]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